사진=JTBC
사진=JTBC


가수 임재범이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이하 ’비긴어게인‘)’은 다채로운 곡으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새해 인사와 함께 버스킹을 시작한 박물관 팀(임재범, 하동균, 김필, 헤이즈, HYNN(박혜원), 정성하, 김현우).

헤이즈의 부탁으로 노래를 시작한 김현우는 능숙한 키보드 실력과 설레는 목소리로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를 열창했다.

광장 팀(박정현, 김종완(넬), 강민경, 존박, 최정훈(잔나비), 김도형, 정동환) 역시 키보드를 맡은 정동환과 기타를 맡은 김도형이 노래를 불렀다.

두 사람이 즉석에서 합을 맞춘 '거위의 꿈'은 박수가 쏟아졌고, 최정훈은 "둘이 팀 해도 괜찮을 것 같다"라며 둘의 실력을 인정했다.

또 HYNN(박혜원)이 파워풀한 보컬로 ‘Bang Bang’을 열창,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를 들은 임재범은 "찢어발겼다! 아주 그냥"이라며 감탄을 이어갔다.

이후 임재범은 5년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내를 향한 마음을 담은 곡 '내가 견뎌온 날들'을 부른 것.

임재범을 노래를 들은 하동균은 "노래하는 사람들이 본인의 메시지를 정확히 전달하고 그게 들리는 건 너무 어려운 일이라고 항상 생각을 하는데"라며 "선배님의 하고 싶은 말과 이야기가 정확히 들렸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