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수종 "♥하희라와 스킨십,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방송불가" 조원희·김영권 '동공지진' ('세컨하우스')


'세컨하우스' 배우 최수종이 아내인 배우 하희라와 금슬 비결로 '스킨십'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19일 방송된 KBS 2TV의 예능 '세컨 하우스'에서는 축구선수 조원희와 김영권은 최수종과 하희라 부부의 세컨하우스 강원도 홍천을 찾았다.

축구사랑이 대단한 최수종은 두 사람을 반갑게 맞이했다. 하희라는 "나를 팽개치고 달려간다"라며 혀를 내두르기도.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조원희-김영권과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최수종 "♥하희라와 스킨십,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방송불가" 조원희·김영권 '동공지진' ('세컨하우스')
최수종과 하희라는 '두 분 싸운 적 있으시냐'는 질문에 "부딪히는 싸움은 안해봤다. 하지만 감정적으로 서운한 적은 있다. 삐칠 수 있지 않나""며 "하고싶은 말이 있을때 한번 꿀꺽 참으면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최수종은 "나는 스킨십을 좋아한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면 방송 불가다. 방송이 안된다. 이렇게 뭔가를 아침에 일어나도.."라며 말 끝을 흐렸다. 이에 하희라는 "됐어, 거기까지"라고 말렸다.

김영권 역시 부부 금실 비결에 대해 "무조건 들이대고 본다. 제가 터득한 것 중에 하나가 화났을때 스킨십 하는 거다. 무조건 들이대고 본다. 아내가 싫어하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일단 키스부터 한다. 그 후에 이야기를 하면 조금 더 풀린 상태로 이야기가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종합] 최수종 "♥하희라와 스킨십,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방송불가" 조원희·김영권 '동공지진' ('세컨하우스')
원희는 "저는 스킨십할 생각을 못 해 봤다"며 "저는 아내가 2살 위다. 그런데 맞을 거 같다. 진짜 맞는다는 게 아니라 왠지 거부하면 굉장히 서운할 거 같다"고 했다. 이에 김영권은 "될 때까지 하는 거다. 오늘 불 붙인 것보다는 쉬울 것"이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종합] 최수종 "♥하희라와 스킨십,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방송불가" 조원희·김영권 '동공지진' ('세컨하우스')
한편, 이날 김영권은 카타르 월드컵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앞서 가나전 당시 대한민국은 심판의 경기 종료로 코너킥 공격 기회를 잃은 것과 관련 "코너킥 상황이었는데 심판이 경기를 끝내 버렸다. 항의할때는 한국말로 말한다. 영어로 하면 타격감이 제로다.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한다"고 한국말로 욕설을 한 비화를 전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