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마이걸 미미, 손에서 나는 마약 냄새에 당황 "향 세게 남아"('관계자외 출입금지')


[종합] 오마이걸 미미, 손에서 나는 마약 냄새에 당황 "향 세게 남아"('관계자외 출입금지')
[종합] 오마이걸 미미, 손에서 나는 마약 냄새에 당황 "향 세게 남아"('관계자외 출입금지')
[종합] 오마이걸 미미, 손에서 나는 마약 냄새에 당황 "향 세게 남아"('관계자외 출입금지')
[종합] 오마이걸 미미, 손에서 나는 마약 냄새에 당황 "향 세게 남아"('관계자외 출입금지')
사진=SBS '관계자 외 출입금지' 방송 캡처
사진=SBS '관계자 외 출입금지' 방송 캡처
오마이걸 미미, 양세형이 인천공항 마약조사과를 방문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관계자 외 출입금지'에서는 인천국제공항 금지구역을 체험했다. 이날 오마이걸 미미가 게스트로 함꼐했다.

김종국, 양세형, 이이경, 미미는 인천국제공항 곳곳에 숨겨져 있는 테러 방지 시스템을 직접 체험했다. 실제로 항공기에 탑승해, 철저히 내부자들만의 공간인 기장실에 입성한 이이경은 9·11 테러 이후 기장실의 문이 모두 방탄으로 변경됐다는 이야기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김종국과 이이경은 인천국제공항 은밀한 곳에 위치한 폭발물처리반(EOD)에 들어가 대원들의 리얼한 이야기를 접하고 직접 일일 폭발물처리반 근무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EOD 대원은 "오늘만 해도 폭발물 의심 출동이 여섯 번째이다. 바로 일곱 번째 조치를 위해 출동해야 한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종국은 일촉즉발의 폭발물 해체시 착용하는 전신장비인 EOD 수트를 직접 입어본 뒤 "한발짝 걷기도 힘들다"며 혀를 내둘렀다. EOD 수트를 입어도 폭발 압력 때문에 살지는 못하고, 대신 폭발로 인한 사지 훼손을 막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시신이라도 온전히 보존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는 설명에 김종국은 탄식을 터뜨렸다.

양세형과 미미는 마약조사과를 찾았다. 이들은 수하물수취지역에서 마약 탐지견을 발견했다. 미미는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데 멋있다"고 말했다.

직원은 실제 상황처럼 꾸며 훈련한다고 밝혔다. 양세형과 미미는 훈련에서 마약 탐지견이 찾은 캐리어의 냄새를 맡아봤지만 "아무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했다. 하지만 캐리어 안에는 대마초가 들어있었다. 훈련용 마약을 넣어놓은 것. 미미는 대마초 냄새를 맡아 보더니 "후추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직원은 마약을 만져 보라고 제안했다. 양세형은 "안 하겠다"며 두려워했다. 미미도 "무섭다. 우리한테 왜 그러냐"며 당황스러워했다. 직원은 "하루 평균 10건의 마약 밀수가 적발된다"고 설명했다.

양세형과 미미는 "영화에서 보니 마약을 삼켜서 몸에 숨기고 오는 사람도 있더라"고 질문했다. 마약조사과 팀장은 "나는 삼킨 사람은 아직 본 적은 없고 항문에 숨겨서 온 경우는 본 적 있다"고 답했다. 또한 "영화에서 찍어 먹는 장면이 있는데, 필로폰은 먹는 순간 즉사다. 치사량이 0.2g밖에 안된다. 찍어 먹으면 1g은 될 텐데 그렇게 먹으면 즉사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미미는 "최대 많이 온 수량은 얼마였냐"고 물었다. 직원은 "최근 필로폰 10kg 정도가 적발됐다. 10kg면 33만회분 정도다. 수백 억 원 상당"이라고 답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