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발로 티켓팅' 주지훈. / 사진제공=티빙
'두발로 티켓팅' 주지훈. / 사진제공=티빙


주지훈이 '두발로 티켓팅' 하정우, 최민호, 여진구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19일 티빙 새 오리지널 예능 '두발로 티켓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세영 PD와 프로그램 출연자 하정우, 주지훈, 최민호, 여진구가 참석했다.

새롭게 알게 된 주지훈의 면모가 있냐는 물음에 하정우는 “몇 년 사이 요리 실력이 상당히 향상돼 있더라. 그리고 흥, 텐션이 많이 올라왔더라. 춤을 많이 추더라. 재발견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기존에 다른 세 출연자와 모두 알고 있던 사이. 주지훈은 “정우 형과는 여행을 많이 다녔었다. 장기 여행도 많이 갔다. 이번에 새로 발견한 모습보다는 많이 본 모습이었다. 하지만 촬영이다 보니 평소 여행 다녔을 때보다 술을 덜 먹었고 얘기를 많이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호는 처음 봤을 때 24살이었다. 지금도 여전히 불꽃이지만 그때는 파란 불꽃이었다면 지금은 좀 더 농익은 노란 불꽃 같다. 벌써 30살이 넘었구나 했다”고 전했다. 또한 “진구는 9살인가 10살 때 봤다. 겨드랑이털이 났더라. 숯이 많아졌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두발로 티켓팅'은 하정우, 주지훈, 최민호, 여진구가 뭉쳐 더 많은 청춘들을 여행 보내주기 위해분투하는 '대리 고생 로드트립'이다. 이들은 청춘들에게 선물할 여행 티켓을 획득하기 위해 '여행보내드림(Dream)단'을 결성하고 여러 돌발 미션을 수행한다. '두발로 티켓팅'은 오는 20일 오후 4시 1, 2화가 공개되며, 이후에는 주 1화씩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