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주리 유튜브 채널
사진=정주리 유튜브 채널


방송인 정주리가 이사를 앞두고 인테리어 견적을 받았다.

지난 18일 정주리 유튜브 채널에는 "다가오는 이사 D-DAY! 인테리어 상담받고 왔습니다 (feat. 눈물나는 견적)"이라면서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주리는 "곧 이사를 가니까 인테리어 상담을 받아야 되지 않나. 그래서 상담 받으러 온 곳이자 남편 회사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우리 남편도 일을 하긴 하나봐요"라며 미소짓기도.

이후 이사를 위해 인테리어 상담을 시작한 정주리. 그는 이사, 디자이너에게 "저도 돈 내고 할거다"라고 했다. 또 자료를 보던 정주리는 "가족 구성원 다섯 명 아니다. 6명이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나도 집에 있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사는 "바깥사람"이라며 미소 지은 뒤 "잘못 적은 거다"라며 수정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는 설계도를 보며 "집에서 요리를 잘 안 하신다고 들었다"라고 정주리에게 물어봤다. 정주리는 "랑이 그러냐. 요리 하는 거 좋아한다"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정주리는 현관 사진, 세라믹 아일랜드 식탁 제작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다. 이내 "견적 3~4억 아니죠? 하고 싶은 거 다 넣은 거 같은데"라고 물어봤다.

디자이너는 "자재를 뭘 쓰냐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 이렇게 시공 하시게 되면 평당 250~300만원 정도 한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정주리는 "깎으면 얼마나 깎을 수 있나. 가전, 가구도 새로 사야 한다"며 "1억 밑으로는 안되나. 통장 잔고를 한번 찍어서 보내드리겠다"고 호소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