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현주, 성추행 피해 고백…"사람을 죽였나?" 카메라 세례에 트라우마 ('트롤리')


김현주가 당한 성범죄, 가해자의 죽음. 그가 밝히고 싶지 않았던 비밀이 드러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에서는 김혜주(김현주 분)가 남편 남중도(박희순 분)의 법안 개정 추진을 위해, 20년 전 자신이 겪은 성추행 사건을 알리기로 결심했다.

이날 남중도와 장우재(김무열 분)는 이른 새벽부터 기름집을 찾았다. 남중도가 디지털 성폭력 가해자 지승규 어머니의 병문 간 날에 찍힌 폭행 영상이 공개되면서, 피해자 남궁솔 할머니 조귀순(원미원 분)이 손녀를 이용했다고 분노한 지난밤의 일 때문이었다.

조귀순은 남중도가 용서를 구하기도 전에 "의원님 하시는 일에 이 노인네, 마음껏 이용하세요"라고 말했다. 이미 장우재가 한발 먼저 찾아와 남궁솔과 같은 피해자를 위해 법을 바꾸려는 것이라고 설득한 것이었다. 남중도는 "죄짓고 죽어버려도 세상 사람들이 그 죄 다 알고 벌 받게 해주세요"라는 호소에 꼭 그렇게 하겠다 약속했다.
[종합] 김현주, 성추행 피해 고백…"사람을 죽였나?" 카메라 세례에 트라우마 ('트롤리')
집을 나가 소식도 없던 김수빈(정수빈 분)은 현여진(서정연 분)의 가게로 찾아왔다. 어쩌다 다른 사람 손에 들린 휴대폰을 되돌려 받으려면 돈이 필요한 상황. 현여진은 아무것도 묻지 않고 돈을 보내며 "다음부터 찾아오지 마. 그냥 문자해"라고 매정하게 돌아섰다.

그 사이 김혜주는 김수빈이 잃어버렸다던 휴대폰이 현재 사용 중인 것을 알고 메시지를 남겨뒀다. 그리고 얼마 후 김수빈의 번호로 낯선 사람의 전화가 왔다. 그는 자신을 남지훈(정택현 분)의 친구라고 소개했다. 김혜주와 대면한 그는 김수빈, 남지훈의 교제와 임신 사실을 떠보듯 물으며 "수빈이가 별로 좋은 애가 아니거든요"라고 말해 혼란스럽게 했다.
[종합] 김현주, 성추행 피해 고백…"사람을 죽였나?" 카메라 세례에 트라우마 ('트롤리')
[종합] 김현주, 성추행 피해 고백…"사람을 죽였나?" 카메라 세례에 트라우마 ('트롤리')
김혜주가 남지훈의 친구를 만났다는 이야기에 남중도는 달갑지 않다는 반응이었다. 그는 남지훈의 친구니까 걱정된다며 다시는 만나지도, 연락도 하지 말라고 말했다. 김수빈에 대한 불편한 감정도 여전했다. 김혜주는 "내 마음속에서 지훈이는, 김수빈이 죽인 거나 다름없어"라는 남중도의 말을 들으며, 남지훈의 메신저에 전송 실패로 남아있던 '죽어버릴 거야'라는 메시지를 김수빈이 영원히 몰랐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신이 20년 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그도 누구의 잘못도 아닌 불운의 사고를 제 탓으로 여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이어 남중도는 놀라운 이야기를 꺼냈다. 상대 당의 최고위원이자 진승희(류현경 분)의 이모부인 강순홍(장광 분)이 남중도와 김혜주의 관계를 알게 됐다는 것이었다. 최기영(기태영 분)이 건넨 땅 투기 증거로 폭로는 막았지만, 강순홍 측이 터뜨리기 전에 먼저 공개할 것도 제안했다.
[종합] 김현주, 성추행 피해 고백…"사람을 죽였나?" 카메라 세례에 트라우마 ('트롤리')
김혜주에게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에 남중도는 김혜주가 동의하고 허락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법안 개정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김혜주는 남중도를 돕기로 결심했다. 다만 그 이상 나서고 싶지는 않다며, 이후 일들에 대한 약속을 받아냈다.

하지만 하루아침에 20년 전의 악몽이 재현됐다. 김혜주의 집 앞에는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었고, “20년 전에 사람을 죽였다는 게 사실입니까?”라는 질문이 쏟아졌다. 카메라 세례에 얼굴을 숨긴 김혜주의 모습 위로, “날 믿어.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당신은 내가 보호해”라는 남중도의 목소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의심을 증폭시켰다. 여기에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는 남중도에게 TV 출연을 제안받는 김혜주의 모습이 두 사람의 더욱 깊어질 갈등을 짐작게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