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소이현 인교진 부부 유튜브 채널
사진=소이현 인교진 부부 유튜브 채널


배우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고민 해결 시간을 가졌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소이현 인교진 오피셜’에는 ‘잘 싸우고 잘 화해하는 법! 인소상담소 OPEN ep.01 | 인소부부 싸운 썰 | 생활 습관 차이 극복 | 두 아이 양육법’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한 팬은 "생활습관 차이에서 오는 불편함들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라고 질문했다.

이를 본 소이현은 "사실 저는 고쳐보려고 많이 애를 썼다. 근데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더라. 차라리 받아들이는 게 빠르다. 이 사람을 고치려고 하면 싸움이 되지만 받아들인 순간부터는 싸우지 않는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자신의 부족함을 먼저 인정하고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한다. 그러면 싸움이 줄어든다. 저희도 사소한 걸로 많이 싸웠다. 결혼은 희생이다. 나를 어느 정도 버려야 이 사람이 채워질 수 있다"라며 자신이 느낀점을 고백했다.

자기만의 생활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누리꾼은 연인과 핸드폰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다고. 소이현은 "봐서 좋을 건 없어, 안 가르쳐면 더 알고싶기 때문. 사람 심리다 그래도 부부간 프라이버시 있어야한다 공유는 하되 찾아보진 말자"라고 조언했다.

또 문제가 생기면 말을 하지 않아 고민이라는 팬도 있었다. 인교진은 "나도 속이 터진다, 근데 사람이 안 바뀐다"라고 했다. 소이현은 "그때 감정에 취해서 마음에 없는 소리까지 너무 막 나오니까 입을 닫는 거다. 생각 좀 해보고 취합을 해본 다음에, 얘기를 할 건 하고 뺄 건 뺀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입을 영원히 닫는 건 안된다. 생각 정리 후 꼭 대화로 마무리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