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그룹 LPG 출신의 가수 허윤아의 노출로 그의 남편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허윤아와 남편 이남용과 찾아왔다.

이날 이남용은 "아내가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지만 집에만 있으면 자연인이 된다"면서 아내가 집에서 벗고 지낸다고 밝혔다.

팬티만 입고 지낸다는 허윤아. 그는 "제가 답답한 걸 못 참는다. 결혼하고 6개월을 참았는데 두통이 심해졌다"며 "남편이 놀랄까 봐 하나씩 벗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밥을 먹을 때 타잔처럼 먹는다"고 했다. 남편은 "웃통을 벗고 먹으니까"라고 질색했다.
[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허윤아의 집안은 어릴 적부터 자연인으로 지냈다고. 가족들이 몸이 열이 많아 한겨울에도 보일러를 안틀어놨다고. 남편은 "창문을 연다. 전기장판을 사자고 했더니 침대 매트리스를 걱정하더라"라고 했다.

장영란은 큰 옷을 입는 건 어떠냐고 제안했다. 허윤아는 "나보다 남편을 더 사랑할 수 없지 않나"라며 자신의 편리함을 강조했다.
[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허윤아는 "안 그래도 아빠가 옷을 입고 다니라고 하더라. 샤워하고 후다닥 뛰어 들어간다. 옷 입으라고 하면 티셔츠에 반바지를 입는다"고 말했다.

허윤아는 "(벗고 있는 게)남자들의 로망이래"라고 하자 이남용은 "로망 뭐라는 거야"라고 경악했다.
[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종합] LPG 출신 허윤아 "브래지어 벗고 생활, 남자 로망 아냐?"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은 "부부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 선을 넘어가면 그땐 서로에 대한 매력이 떨어진다. 지금은 애정이 넘치는데"라고 조언했다. 김호영도 "사랑에도 예의가 있다"고 한 마디했다.

박미선은 "상대방이 싫다고 하는 건 상대를 생각해 고치자. 서로를 배려하자"고 조언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