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아♥' 장승조 "이혼 전문 변호사 만난 적 있어, 조언 구하기도"('남될까')


배우 장승조가 변호사 역할을 위해 갖가지 노력을 다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강소라, 장승조, 조은지, 이재원, 김양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장승조는 “변호사 역할은 처음 하다 보니까 이혼 전문 변호사를 만나서 대본에 나오는 상황들이나 제가 연기를 할 때 어느 정도 가능한지 조언을 구했다”며 “변호사도 대본에 있는 상황들이 많이 공감 된다고 하더라. 더 믿고 가게 됐다. 기대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극중 이혼 관련 여러 상황이나 이혼을 준비하는 부분이 많이 나오는데 시청자들도 많이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조명하는 드라마다. 강소라는 주인공인 이혼 전문 변호사이자 스타 변호사 오하라 역을 맡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