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라 "前남친이랑 같이 근무? 제 발로 나가게 할 것"('남될까')


배우 강소라가 드라마 '남이 될수 있을까' 속 상황이 현실이라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 생각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강소라, 장승조, 조은지, 이재원, 김양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강소라는 극중 상황을 실제로 마주했을 때 어떻게 대처할지에 대한 질문에 "전 연인이 제 발로 나가게 한다"라며 "(전 연인이 나갈 수 있도록) 환경을 어렵게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승조도 “어떻게든 버틴다. 어떻게 들어온 회사인데 최선을 다해서 그분 보다 더 잘 될 것이다. 딛고 일어설 것이다”고 말했다.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조명하는 드라마다. 강소라는 주인공인 이혼 전문 변호사이자 스타 변호사 오하라 역을 맡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