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최고여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최고여깽' 영상 캡처.


'나는 SOLO(솔로)' 10기 영철과 현숙이 양가 부모님을 만났다고 밝히며 재혼 가능성을 높였다.

지난 17일 현숙의 유튜브 채널 '최고여깽'에는 '첫 뽀뽀는?? 다툰적은?? 나는솔로 10기 현숙, 영철 먹방 Q&A !!!'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연봉을 공개했냐'라는 질문에 영철과 현숙은 "서로 공유했다. 서로의 연봉에 만족했다"라고 말했다. '나는 솔로' 촬영 끝나고 첫 데이트를 묻자 "촬영 끝나고 바로 사귀지는 않았다. 사귀자는 말이 없어서 사귀는 사이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빠는 오빠 나름의 계획이 있었던 거다. 편지랑 용돈이 들어있는 카드를 주더라. 편지에 '나랑 사귀자'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첫 뽀뽀에 대해 현숙은 "오빠가 부산까지 와주고 편지랑 카드까지 넣어줬는데, 내가 준비한 게 아무것도 없어서 오빠한테 '뽀뽀라도 해줄까?'라고 물으며 뽀뽀를 해줬다"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최고여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최고여깽' 영상 캡처.
영철과 현숙은 최근 양가 부모님을 만났다고 말했다. 영철은 "어머니가 '나는 솔로' 방송을 보시면서 계속 현숙 얘기를 하셨다. 현숙이를 6번이라고 부르셨는데 계속 6번 얘기를 했다. 부모님도 마음에 들어하셨다"라고 설명했다.

데이트 비용에 대해 현숙은 “초반에는 오빠가 많이 내주셨다. 내가 내려고 해도 말렸다. 오히려 내가 내는 거에 대해서 미안해했다”며 “우리가 하루 이틀 만날 거 아니고 계속 만나야 되는데 오빠가 너무 많이 부담하는 것 같아서 같이 내자고 하면서 통장을 만들었다. 한 달에 얼마를 정해놓고 통장에 넣어서 데이트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밝혔다.

갈등은 없었냐고 묻자 현숙은 "연애 초창기 때 갈등이 있긴 했다. 전화 통화를 하면서 정적이 흘렀다. 정적이 길어지니까 오빠가 갑자기 저한테 할말이 없냐면서 '생각 더 해볼래'라고 하며 전화를 끊어서 놀랐다. 오빠의 단호함이 가끔은 너무 무섭다"라고 고백했다.

영철과 현숙은 '나는 솔로' 돌싱 특집 10기에서 최종 커플이 돼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