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의 연상호 감독. / 사진제공=넷플릭스
'정이'의 연상호 감독. / 사진제공=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이 '정이'에 김현주를 캐스팅한 건 '지옥'을 함께하며 생긴 신뢰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의 연상호 감독을 만났다. 연상호 감독은 이번 영화를 연출하고 각본을 썼다.

'정이'에서 김현주는 최고의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 대상 정이 역을 맡았다. 정이는 연합군 측 최정예 리더 출신으로, 수많은 작전에 참전해 승리로 이끈 전설의 용병. 수십년 간 이어져 온 내전을 끝낼 수 있던 마지막 폭파 작전에 참여했다가 작전 실패로 식물인간이 됐다. 정이가 가지고 있던 모든 전략과 전투 기술, 강한 충성심과 의지를 그대로 담은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의 대상이 된다. 류경수는 전투 A.I. 개발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연구소장 상훈을 연기했다.

이번 작품은 고(故) 강수연의 유작이기도 하다. 강수연은 뇌복제 및 A.I.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소 팀장 윤서현 역을 맡았다. 서현은 인간 정이의 딸이기도 하다.

연상호 감독은 전작 '지옥'에서 김현주와 이미 호흡을 맞춘 바 있다. SF물의 주인공으로 김현주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연상호 감독은 "전작을 같이 했던 게 가장 크다. 김현주는 '지옥' 때도 액션신이 있었고, 액션신을 위해 오랜 트레이닝을 했다. 액션 연기가 어느 정도 완성된 상태였던 거다. '지옥' 때 액션신이 있긴 했지만 많이 보여주지 못한 게 아쉽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현주가 현장에서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과 호흡이 원활하고 좋았다. 감정적 부분은 이미 다른 작품들을 통해 검증되지 않았나"고 말했다. 또한 "작업적 측면, 프리프로덕션도 새로운 부분이 많았기 때문에 완전히 새로운 배우와 맞춰가는 여유가 있는 현장이 아니었다. 될 수 있으면 내가 믿고 작업할 수 있는 배우와 하려고 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정이라는 역할을 두고, 헤어, 의상 테스트를 했을 때 김현주의 모습을 보고 확신이 들었다. 대본을 쓸 때 잘 안 그려지던 느낌들이 그려졌다. 김현주 배우의 몇 가지 테스트를 보고 엄마이기도 하고 전사이기도 한, 그 두 가지를 표현해줄 수 있는 배우를 찾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오는 20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