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징어 게임? 아닌 '오은영 게임'…이민정도 추앙한 육아 맛집


육아의 신들이 올바른 육아 비법을 전수한다.

18일 오전 11시 네이버 NOW를 통해 ENA 새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오은영, 신동엽, 이민정이 참석했다.

‘오은영 게임’은 오은영 박사가 지금까지 숨겨둔 비장의 무기, ‘놀이’를 꺼내는 특급 프로젝트다. 놀 줄 모르는 부모는 물론, 손주들의 육아에 지친 조부모들의 고민까지 해결할 놀이 처방전을 대방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종합] 오징어 게임? 아닌 '오은영 게임'…이민정도 추앙한 육아 맛집
이날 오은영 박사는 “요즘 엄마아빠들은 놀이가 발달에 중요하다는 걸 다 알고 있는 것 같다. 아이들이 태어나면 잘 살아가는 힘을 가지고 태어난다. 성장할 때 모든 게 완성된 게 아니라, 발달 내내 부모님이 발달에 필요한 자극을 줘야한다. 놀이는 그런 의미로 봐야한다”라며 “이번에 ‘오은영 게임’은 아이들의 고른 발달을 도와드리기 위해 집에서 아이들과 쉽게, 함께하면서 균형 있는 발달을 할 수 있게 도와드리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종합] 오징어 게임? 아닌 '오은영 게임'…이민정도 추앙한 육아 맛집
신동엽은 출연 이유로 "제목이 ‘오은영 게임’이기 때문이었다. 섭외 전화가 왔을 때 어떤 프로그램이냐고 물었는데 ‘오은영 선생님이랑 하는 건데...’라고 해서 바로 ‘할게요’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오은영 선생님과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함께 했기 때문에 저에게는 은인이나 다름없는 분이다. 오은영의 솔루션을 보고 아이가 달라지는 모습을 보고 경이롭다고 생각했다. 그 때 ‘결혼을 한 번 해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때가 아니었으면 지금 ‘미운 우리 새끼’ MC가 아닌 아들로 나왔을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종합] 오징어 게임? 아닌 '오은영 게임'…이민정도 추앙한 육아 맛집
이민정은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이민정이다"라고 소개를 하며 "난 여기 배우로 오면서도 주워들으러 왔다. 오은영 선생님 옆에서 많이 배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배우 이병헌과 결혼 후 육아와 본업인 연기를 병행 중이다.

이민정은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자로 정준호를 꼽으며 “남편(이병헌)과 나이가 비슷한 정준호 씨가 기억이 남는다. 요새 아빠들은 정말 신세대다. 엄마보다 더 많이 놀아주는 아빠들이 많다. 정준호 씨 세대는 아빠는 일을 하는 세대였는데, 신세대 아빠보다 더 발전하는 모습이”라고 말하며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종합] 오징어 게임? 아닌 '오은영 게임'…이민정도 추앙한 육아 맛집
신동엽은 "이 프로그램을 보며 아이가 있는 부모에게는 우리 아이가 이런 쪽에서 두드러지고 이런 쪽에서는 덜 발달된 건가 알게 될 수도 있다. 또 난 어떤 유형일까 생각해 보게 되고, 미혼인 분들은 나, 어머니, 아버지, 친구 등을 생각해 보면 생각하기 쉽더라"고 밝혔다.

오는 24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