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키이스트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키이스트


김서형이 '집순이'라고 밝혔다.

17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을 만났다. 김서형은 출판사 대표이자 말기 암을 선고받고 삶의 끝자락을 준비하는 다정 역을 맡았다. 한석규가 연기한 창욱은 살면서 단 한 번도 음식을 해본 적이 없지만 아픈 아내를 위해 좋은 식재료로 건강 레시피를 개발하는 인물이다.

김서형은 "어떤 작품은 하면서 괴로운 작품이 있다.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끝내고 나면 '다 필요없어'라며 아무 생각 안 하고 드러누운 채 있고 싶기도 하다. 이번 작품은 다음 작품을 위해 빨리 넘어가야한다고 생각했는데, 그 연결이 있었떤 것 같다"며 캐릭터에 몰입했음을 밝혔다. 이어 "마침 몸에 과부하가 오기도 했다. 이걸 찍으면서 내가 잊고 있던 게 뭘까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서형은 "전작이 대단했듯 아니듯 나는 차기작을 빨리 정하진 못한다. 제 스스로 여기서 다 소진했다고 생각하는데, 바로 넘어가기에는 시간이 좀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멘탈 관리 방법에 대해 묻자 "가끔 저는 일하다 쉴 때 '내가 너무 한량인가?' 싶다. 가끔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 저한텐 이불이 최고다. 집에서 나갈 때 이불의 폭신한 소리 같은 걸 생각하면서 나가고 들어왔을 때 그 소리를 들으면 편하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혼자라 외로울 때도 있는지만, 혼자만 있는 것이 편하기도 한다. 멘탈 관리 방법은 딱히 없다. 운동한다. 운동할 땐 아무 생각 안하는 듯하다. 몸매 관리가 아니라 건강하려고 운동하는 거다. 음악은 내내 달고 산다. 듣는 음악엔 대중이 없는데 꽂히면 그거만 내내 듣는다"고 전했다. 김서형은 "죽도록 무언가는 다 소진하고 연기하는 제 성향이이다. 끝까지 밀어붙이고 놓을 때까지 한다"고 덧붙였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대장암 선고를 받고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강창래 작가의 동명 에세이가 원작인 작품이다.오를 때도 있다. 다정이에게 내 모습이 많이 담겼다"고 털어놨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