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심으뜸과 이수날이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합류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를 한층 더 긴장시킬 새 팀의 정체가 공개된다.

지난달 마무리된 챌린지리그 방출 전에서 FC아나콘다가 최종 순위 10위를 기록하며, 다음 시즌 출전 정지를 확정 지었다. 이에 새 시즌을 맞아 FC아나콘다의 빈자리를 대체하며, 챌린지리그에 거센 바람을 일으킬 새 팀이 전격 합한다.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새로 결성된 팀은 '골 때리는 그녀들' 사상 11번째 팀으로, MZ세대의 마음을 정조준하며, 기존 팀들과는 전혀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뭉쳤다고 전해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첫 번째 선수는 운동경력 15년 차이자 약 134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운동 크리에이터 심으뜸이다. 그는 집에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홈 트레이닝을 대중화시킨 장본인으로 특유의 단련된 피지컬이 돋보인다. 심지어 다리 근육량만 15kg을 보유하고 있다고. 축구 실력 또한 근육량만큼 엄청날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공개된 선수는 축구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뛰어난 말솜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축구전문가 이수날이다. 아스널 FC를 열렬히 응원해 활동명까지 이수날로 지칭할 만큼 축구와 사랑에 빠진 그녀가 과연 머리가 아닌 몸으로 뛰는 경기에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 외에도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골 때리는 그녀들'에 새로운 에너지를 몰고 올 나머지 새 팀 멤버들의 행보도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