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 영상 캡처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악플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에는 '악플 속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조현영은 셀프 페인팅에 나섰다. 그는 "러그를 사면서 핑크에 꽂혔다"라며 핑크색 페인팅을 고른 배경을 설명했다.

페인팅을 하던 도중 제작진은 "직업병은 없냐. 집 밖에 나갈 때 화장을 하고 나가는 스타일은 아니지 않냐"라고 물어봤다. 조현영은 "오히려 생얼로 나가지. 알아보는 게 싫다. 연예인 치고 눈에 띄는 스타일은 아닌 것 같아. 나는 일단 키가 작잖아"라고 답했다.

제작진은 또 조현영이 SNS에 악플러의 메시지를 공개 박제했을 때를 회상했다. 이내 "상처를 받냐"라고 질문했다.

조현영은 "상처 받는다. 나도 사람인데. 내가 AI 로봇도 아니고"라면서 "하지만 이제는 재밌다"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X발 무식하고 못생긴 고졸 X아 네가 김태희라도 되냐 주접떨지마라. X로 X을 따버릴까'라는 악플을 공개하기도.

조현영은 "이런 사람의 경우에는 오히려 너무 현실성이 없 어서 상처를 덜 받는다"라면서 "죽인다잖아. 그런 건 오히려 현실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는 뭐가 기분 나쁘냐면 '옛날 같지 않다' '키에 비해 대XX(머리)가 큰가보네', 이런 거 있지"라며 "지가 나 실제로 봤어? 그런 게 오히려 기분 나쁜거야. 현실적인 악플, 참을 수가 없었다. 나도 같이 막 욕을 썼다가 엔터를 누르는 상상을 한다. 내 스트레스를 풀고, 그거를 조용히 지우지. 나도 이거에 대한 대응 했다는 상상을 한다"라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