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이별 리콜' 방송 화면.
사진=KBS '이별 리콜' 방송 화면.


한해가 전 여친을 언급하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리콜')'에서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장영란은 한해에게 “연애 카운슬링 잘 하실 거 같다”고 했고, 한해는 “맞다. 연애 프로그램도 하고 있다”라며 자랑했다.

“리콜하고 싶은 사람이 있냐”고 묻자 한해는 “기본적으로 리콜을 이해하지 못 한다”며 “미련이 남아서 연락은 해본 적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콜한 적) 진짜 많다. 미련이 남아서 아침에 전화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후 장영란은 한해에게 “타 연예인이 나오면 붙여줄 때도 있지 않냐. 그런데 현재 여자친구가 있으면 삐칠 것 같다. 그런 적 없냐"고 묻자 한해는 “실제로 그런 적 있다. 여자친구를 만날 때 미팅 형식의 프로그램을 했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당시의 여자친구가 이해해주는 친구라서 더 매력적이게 보여야 한다고 옷도 골라주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그리가 "실제로 여자친구가 있는 상황에 사석에서 지인들을 만나면 여자친구라고 인정하느냐"고 하자 한해는 "인정한다"면서 "인정한다고 해서 큰 타격이 있지 않다. 세상이 변하지 않는다. 아무도 관심 없다"고 이야기 했다.
사진=KBS '이별 리콜' 방송 화면.
사진=KBS '이별 리콜' 방송 화면.
이날 공개된 리콜 드라마에서는 리콜남이 X를 데리고 여행 동호회 지인들과 술 자리를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리콜남의 여사친은 "우리 지훈이"라며 X가 모르는 이전 여행들을 이야기해 성유리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리콜남의 실수로 연애가 끝난 뒤 무려 3년 2개월 만에 X를 리콜한 주인공. 한해는 주인공을 보고 당황하며 "내 친구다. 혹시 저 때문에 섭외한 거냐"고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친구여도 이건 못하겠다. 지훈아, 제발 정신차려. 드라마에 안 나온 굵직굵직한 사건들이 너무 많다"며 당황해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