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임지연
/사진 = 임지연


실제로는 착한 애들이라고 했는데, 왜 무서울까.

배우 임지연은 16일 "실제로는 착한애들"이라고 적고 사진을 개재했는데, 배우 김히어라, 차주영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김건우가 브이를 그리며 미소 짓고 있다.

이들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 출연했다. 나란히 사진을 찍은 임지연(박연진 역), 김히어라(이사라 역), 차주영(최혜정 역)이 카메라를 바라보며 각자 포즈를 취했다. 김건우(손명오 역)는 모자를 쓴 채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 = 임지연
/사진 = 임지연
이를 본 팬들은 "왜 무섭죠", "재준이 어디갔나?"라는 등 '더 글로리'에 잔뜩 몰입한 듯한 댓글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현재 넷플릭스 방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