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사진제공=KBS2
'옥문아들' /사진제공=KBS2


결혼을 앞둔 ‘새 신부’ 서인영이 예비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부터 2세 계획까지 밝힌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2월 결혼을 앞둔 ‘새신부’ 서인영과 최근 하하와 결혼 10주년을 맞이한 다둥이 맘 별이 출연한다.

2002년 걸그룹 쥬얼리의 새 멤버로 데뷔해 활동하기 시작한 서인영은 2009년 솔로 가수로 전향해 ‘신데렐라’, ‘사랑이라 쓰고 아픔이라 부른다’ 등 댄스와 발라드 장르를 뛰어넘어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솔로 활동으로 활약했다.

또한 ‘우리 결혼했어요’, ‘서인영의 카이스트’ 등 예능을 통해서도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대체 불가한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그가 박정아, 이지현 등에 이어 ‘쥬얼리의 마지막 품절녀’로 오는 2월 26일 연상의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을 깜짝 발표해 많은 사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인영은 원조 ‘센 언니’답게 예비 신랑에게 먼저 고백한 일화부터 프러포즈, 2세 계획까지 초고속 결혼 스토리를 터놓았다고 해 기대가 쏠린다. 특히 서인영은 결혼을 앞두고 출연한 예능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이 유일하다고 알려져 더욱 주목된다.

19세의 어린 나이로 2002년 ‘12월 32일’로 데뷔하며 단숨에 인기 반열에 오른 별은 이후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많은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며 ‘대한민국 대표 발라더’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2012년 가수 하하와 결혼해 이듬해인 2013년 첫째 드림 군을 출산하고, 이후 2017년과 2019년 아들 소울 군과 딸 송이 양을 품에 안아 슬하에 1남 2녀를 뒀다.

특히 별은 육아와 활동을 병행하며 ‘워킹 다둥맘‘으로서의 매력을 톡톡히 드러내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결혼 11년 차를 맞이한 별과 결혼을 앞둔 서인영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함께 출연해 ‘새신부’와 ‘다둥이 맘’으로서 뜻밖의 케미는 오는 2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