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이별리콜' /사진제공=KBS


한해가 솔직한 입담을 보여준다.

1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소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래퍼 한해가 출연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1년간 연애했던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리콜남과 X는 오랜 기간 썸을 탄 끝에 연인이 됐지만, 서로의 남사친과 여사친이 둘 사이 문제의 발단이 된다. 친구가 유독 많은 리콜남은 여행 동호회 지인들과 며칠간 해외여행을 떠나기도. 여사친도 포함된 여행에 X는 당연히 언짢은 마음을 드러낸다.

리콜남의 사연을 접한 리콜플래너들은 하나같이 X의 마음에 공감한다. 한해는 “내가 같이 가는 여행이 아니면 남사친과의 여행을 허락하기 힘들다”라고 말하고, 그리는 “해외 여행을 하고 싶으면 영어마을 정도는 이해해 줄 수 있다”라고 받아친다.

또 장영란은 한해에게 “여자친구가 있는데 방송에서 러브라인을 만들려고 하면 어떡하냐”라고 묻는다. 이에 한해는 “여자친구가 있을 때 미팅 프로그램에 나간 적이 있었다”라고 고백하면서 당시 여자친구의 반응을 생생하게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리콜남은 연애 중에 했던 자신의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많이 후회한다면서 X에게 이별을 리콜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3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X의 생각이 난다는 리콜남. 과연 리콜남의 간절한 바람이 X에게 닿아 이별 리콜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방송되는 ‘이별도 이콜이 되나요?’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