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사랑꾼'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TV CHOSUN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 결혼을 발표한 '엔조이커플' 임라라·손민수가 가난했던 연애 시절,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순간을 돌아본다.

16일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임라라와 손민수가 오랜만에 평범한 데이트에 나선다. 가는 길마다 알아보는 팬들이 속출하는 대세 유튜버가 됐지만, 이들은 가난한 연인이었던 시절을 잊지 않고 있었다.

임라라는 "제가 커피를 좋아하는데, 4000원이 없어서 동료들이 커피 마시자고 하면 '마셨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당시에는 '내년에도 돈이 없으면 서로를 위해 헤어지자'고 모진 편지를 썼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손민수는 "내가 돈을 벌게 되면 라라 커피 값은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임라라는 "우리는 둘 다 무명 개그맨이고 가난하니까 돈이 없어서 결혼도 못할 거고, 만약 돈 때문에 싸워서 안 좋아지면 서로 좋게 보내주자고도 얘기했는데… 이렇게 된 게 신기하다"라며 웃었다.

친구 사이였던 손민수가 용기를 내서 고백한 날 "남자로 보이기 시작했다"는 임라라의 고백도 이어졌다. 지금 들어도 심쿵한 고백 이야기에 모두가 환호했다. 임라라는 "고백을 듣고 나니 '그래, 사람은 괜찮지'라며 자꾸 좋게 보게 되더라. 그러니까 고백할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야구계 사랑꾼'을 꿈꾸는 메이저리거 최지만은 "용기가 필요하다. 입력해 두겠다"라며 연신 고개를 끄덕였다.

'조선의 사랑꾼' 4회는 16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