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뭉쳐야 찬다2' 방송 화면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방송 화면


안정환 감독의 지옥훈련이 제대로 통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경상도 도장 깨기에 이어 제주도 도장 깨기에도 실패하며 비상 체제에 돌입한 어쩌다벤져스가 챌린지FC를 4 대 0으로 꺾고 승리를 기록했다.

이날 안정환 감독은 어쩌다벤져스를 위한 맞춤형 훈련으로 선수들의 성장을 꾀했다. 이강인도 훈련에 사용했던 최첨단 기계를 활용해 키커들은 원터치 슈팅 훈련으로 슈팅만큼 중요한 퍼스트 터치부터 슈팅까지 연습하며 단점을 개선했고, 키퍼들은 빠르게 날아오는 공을 막는 연습으로 선방 능력을 키웠다.

도장 깨기에서 연이어 패배한 어쩌다벤져스의 사기 충전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 상대는 K6리그 첫 출전에 무패 우승을 기록한 챌린지FC였다. 평균 득점 3.6골에 득점왕까지 배출한 강팀인 만큼 과연 어쩌다벤져스가 승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렸다.

안정환 감독은 제주도 도장 깨기에서 썼던 4-1-4-1 포메이션과 빠른 스피드와 크로스가 장점인 이장군, 모태범을 측면 윙으로 내세웠다. 또한 이동국 수석 코치는 안드레 진이 수비라인을 맞추지 않고 설명을 이해하지 못했던 것을 언급, 수비라인의 중요성과 선수들의 믿음을 부탁했고 안정환 감독도 감코진(감독+코치진)의 지시에 따를 것을 강조했다.

안정환 감독의 카리스마 리더십과 지옥훈련이 어떻게 작용할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훈련했던 상황이 나왔다. 그러나 이장군은 퍼스트 터치에 실패, 허무하게 터치아웃 돼 아쉬움을 자아냈다. 모태범 역시 여러 차례 실수하며 안정환 감독의 호출을 받았다.

이후 강칠구의 압박, 수비라인의 호흡, 역습 상황으로 분위기가 ‘-어쩌다벤져스 쪽으로 기울었으나 류은규, 이장군의 퍼스트 터치 실수로 득점하지 못해 답답함이 커졌다. 골에 대한 갈증이 커져만 가던 그때 임남규와 류은규의 합작으로 류은규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1 대 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서는 자신감을 회복한 모태범이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는가 하면 이장군이 논스톱 슈팅으로 득점하며 2 대 0 스코어를 만들었다. 게다가 허민호가 올린 공을 잡으려던 상대 골키퍼가 공을 놓치는 치명적인 실수로 1점 더 앞섰다. 이어 류은규가 침투하는 이장군에게 정확한 패스를 보냈고 이장군은 퍼스트 터치 이후 빠른 슈팅으로 멀티 골을 터뜨리며 4 대 0을 기록, 훈련한 보람을 제대로 느꼈다.

안정환 감독은 전북 고창 챌린지FC가 준비한 복분자, 장어 선물을 강칠구에게 선사했다. 제주도 도장 깨기 승부차기에서의 실축을 만회하고자 전력을 다했기 때문. 다음으로 MOM 배지는 득점 본능이 살아나고 있는 이장군에게 수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