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결안' /사진제공=SBS플러스
'당결안' /사진제공=SBS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이하 ‘당결안’)의 대망의 최종선택을 앞두고 배정근, 김단하 부부가 서로에 대한 불만을 터트리며 촬영 중단 사태를 일으킨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당결안’ 시즌 최종회에서는 합숙의 마지막 날을 맞아 서로에 대한 마음을 점검하는 ‘인생 데이트’ 일정이 공개된다. 손정연 부부관계 전문가는 “드디어 배우자와 최종 선택을 해야 하는 시간이 다가온다. 배우자와 하는 마지막 데이트라는 생각으로 후회 없이 즐기시고, 배우자에 대한 감정과 진심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기 바란다”라며 이날의 일정을 공지한다.

전날 밤 ‘부부의 방’에서 서로에 대한 실망감만 커졌던 배정근, 김단하는 서먹한 분위기 속에 차에 오른다. 김단하는 합숙소에서의 감정을 이어가며 바로 부부상담을 가길 원한다. 그러나 일정을 조율하는 가운데 배정근이 “나 그날 출근하기로 했잖아. 기억 안 나?”라는 말을 하자 김단하는 흥분하기 시작한다.

사실 배정근은 계획을 홀로만 생각했고 아내에게 말한 적이 없었으나, 김단하가 당연히 알고 있을 거라 단정지었다. 이에 대해 김단하는 “나한테는 당연히가 아닐 수 있다”라며 쉴 틈 없이 배정근을 몰아친다. 차 안의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고, 말 한마디 꺼내지 못한 배정근은 결국 “내가 다음에는 미리 물어볼게”라며 체념하고 두 사람의 대화는 일단락된다.

잠시 뒤 김단하는 “미안해. 이렇게 만든 것도 나인 것 같다. 원래 부정적인 사람 아닌데 내가 부정적인 기운을 줘서”라며 자책한다. 그러나 배정근은 “미안하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자존감을 떨어뜨리면서 이야기한다. 그게 너무 싫다. ‘미안해’ 한 마디면 된다”라며 불만을 터뜨린다.

이어 배정근은 “내 이야기 들어”라며 선전포고 후 “내가 참는 것도 한계가 있다. 난 내가 죽을 것 같아서 여기 나온 거다. 도움을 청하러 온 거다. 너의 감정도 중요하지만, 나의 감정도 중요하지 않겠냐”라며 그간 참아왔던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낸다.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남편의 말에 김단하는 “내 표현방법이 잘못된 걸 알아서, 공부하겠다는 것 아니냐”라고 맞받아치며 눈물을 멈추지 한했다. 서로의 감정이 폭발한 가운데, 결국 촬영까지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진다.

최종 선택을 앞둔 가운데서도 배정근과 김단하는 남편은 물론 지켜보는 모든 이들까지 숨죽이게 한 충격 발언을 예고했다. 과연 두 사람이 ‘인생 데이트’에서 서로의 어떤 진심을 확인했을지, 파국으로 치달아버린 배정근&김단하 부부의 데이트 현장은 이날 오후 10시 SBS플러스에서 방송되는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