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준호, 허경환 때문에 '질투심' 폭발 "지민이랑 싱가포르 와봤는데"('미우새')


김준호가 ‘미우새’에서 지치지 않는 입담과 쫄깃한 경매 진행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준호는 14일(어제)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아들들과 함께 무박 2일 싱가포르 도깨비 투어에 나섰다.

이날 김준호는 싱가포르에 도착하자 해돋이를 보러 가자는 이상민을 향해 “부자 곁에 가야 부자가 된다”며 투덜거리기 시작했다. 싱가포르에서 가장 큰 해변 공원에 도착한 김준호는 먹구름에 가려 일출 보기에 실패하자 “이럴거면 아침에 출발해도 되지 않았냐”며 불만을 쏟아냈다.

비몽사몽 속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식당에서 무르타박으로 허기를 채운 김준호는 물가 비싸기로 유명한 싱가포르에서 저렴한 식당을 찾아낸 이상민의 정보력에 감탄하기도.

또 허경환은 식사 도중 "싱가포르 누구랑 왔지 고민해보니 지민이었다"며 김지민을 언급했다. 둘은 과거 예능프로그램 '짠내 투어'에서 싱가포르를 여행한 적이 있다.

김준호가 "어떤 추억이 있냐"고 묻자, 허경환은 "여기 좋았다. 그땐 지민이랑 이거 안 먹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는 "밥맛 떨어진다"며 숟가락을 내려놨다.

도깨비 여행의 힐링 코스인 무료 온천장에 도착한 김준호는 발도 못 담글 만큼 뜨거운 물 온도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개미 떼의 습격까지 받은 김준호는 울상을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지칠 대로 지친 김준호는 점심을 먹기 위해 로컬 식당으로 향했다. 합리적 가격의 볶음 누들과 시원한 맥주 한 캔을 마신 김준호는 언제 힘들었냐는 듯 “이게 바로 해외여행이지”라며 함박웃음을 지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김준호는 코코넛 주스를 순식간에 다 먹은 뒤, 코코넛 껍질까지 까먹는 열정으로 궁셔리 투어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어진 ‘제1회 2023 아들들 신년회’에서 김준호는 아들들을 위한 ‘미우새’ 경매 이벤트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미우새’ 경매사로 변신한 김준호는 ‘김종국 볼 꼬집기권’부터 ‘이상민 술 친구권’, ‘3대3 미팅권’ 등 경매 아이템을 유쾌한 입담으로 소개하며 몰입감을 높였다. 그는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쫄깃한 경매 진행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힘든 여정 속에서도 지치지 않는 입담과 유쾌한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에게 건강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언제나 즐거움을 선사하는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