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개인 SNS
사진=최준희 개인 SNS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유튜버로서의 꿈을 밝혔다.

최준희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최준희에게 한 팬이 연예계 활동에 대한 질문을 했다. 최준희는 "활동을 할 것 같지는 않다"라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또 "연예계 대신 유튜브 활동은 할 것 같다. 유튜브 채널 이름은 '둔희'다. 다만 댓글 창을 관리하면서 할 것 같다. 유튜브를 하면 생얼까지 나올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악플을 보면 상처를 받지 않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를 본 최준희는 "그걸 말이라고"라며 "예의없는 사람은 상대를 하질 말아야지"라고 털어놨다.

성형 시술 사실도 고백했다. 최준희는 "입술 필러를 했다. 문신도 몸에 많다"라며 "루푸스 정기검진도 받고 있다. 23일에도 받으러 간다. 몸무게는 53kg~54kg이고 48kg까지 빼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장원영 선미 등 마른 몸매 스타일을 좋아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내 MBTI는 ENFJ였는데 (한번) 바뀌고 그래서 내 정체성을 잘 모르겠다"라고 했다.

한편, 최준희는 루푸스병 투병 이후 다이어트를 통해 44kg을 감량했다. 또한 2022년 2월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 이후 3개월 만에 계약 해지 소식을 알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