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최두호가 이혼 사실을 깜짝 고백했다.

지난 15일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사랑꾼 파이터 정찬성, 추성훈, 김동현, 최두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봉파이터를 진행, 두 팀으로 레이스를 진행했다. 관장들은 연봉협상을 진행했고, 추성훈은 "프로선수는 돈, 이겼을 때 자기 자신에게 선물한다"며 손목 가득한 보석들을 자랑했다.

노팬티 사랑으로 유명한 추성훈, 이에 추성훈은 "노팬티를 좋아해"라고 인정하면서도 "요즘 일 때문에 티팬티 입는다. 남자도 엉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어 유재석은 최두호에 대해 "가장 막내다. 33살인데 결혼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최두호는 손으로 'X'자를 그리면서 "죄송한데"라고 했고, 정찬성이 "이혼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에 최두호는 "협의 하에"라고 말했다. 외부에도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 제작진 포함 모두가 당황을 금치 못했다.

유재석이 "최신 소식 업데이트"라고 하자 최두호는 "이혼한지 2년반 됐다"고 덧붙였고, "다음주에 '돌싱포맨'나오면 된다"고 하자 최두호는 "바로 준비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찬성은 한국인 최초 UFC타이틀 매치를 한 선수. 김동현은 "두 번이나 했다. 말이 안 되는 정도다. 찬성이 자체가 UFC"라며 극찬했다. 김동현의은 UFC 전 웰터급 최고 랭킹 6위를 휩쓴 주인공. 추성훈 역시 "세계에서 300명 정도에서 6위는 대단한 것"이라 인정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