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종합] 임수향 "이상형=섹시+찌릿한 남자, 다리털=수호신"…수면 루틴도 독특('미우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임수향이 이상형에 대해 외모보다 성격을 더 많이 보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임수향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신동엽은 임수향에게 "자취한 지 13년 차 인데 '여자 서장훈'이라고 하더라. 깨끗한 취침을 위해 잘 준비만 1시간을 한다던데"라고 물었다. 임수향은 "깨끗한 잠옷에 세안은 필수다. 아로마도 뿌리고 가습기에 물도 채워서 조도와 습도를 다 맞추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임수향은 "술 마신 후에도 씻지 못하면 그냥 침대 밑에서 잔다. 너무 힘들때 씻지 못 하면 다음날 침대 밑에 쓰러져 있더라"라고 모두를 놀라게 해다. 서장훈은 "씻지 못할 바엔 차라리 바닥에서 잔다? 그건 나와 비슷하다"라며 공감했다.

서장훈은 임수향에게 "데이트할 때는 며칠 동안 안 감은 떡진 머리로 나가는 털털한 매력도 있다는데 깔끔과 너무 다른 거 아니냐"고 질문했다. 임수향은 "집에만 있으면 머리까지는 오케이다. 정 찜찜하면 베개에 수건을 깔고 자면 된다. 안 나가면 깨끗한 거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임수향은 소중하게 여기는 다리털이 있다고 고백했다. 신동엽은 "다리털을 수호신처럼 간직한다고 들었다"라고 물었다. 임수향은 "저는 몸에 털이 많지는 않은데 다리에 딱 한 가닥이 유난히 길게 하나 있었다"라며 "얘를 자르거나 뽑으면 나한테 불운이 생길 것 같았다. 약간 수호천사 같은 느낌이 있었다. 스태프가 자르려고 해도 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임수향은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서장훈은 "임수향 씨가 자신의 이상형은 섹시하고 짜릿한 남자라고 말했다더라"고 했다. 임수향은 "짜릿이 아닌 찌릿이다. 첫눈에 반하는 편이라 찌릿찌릿하고 심장이 두근거리는 감정이 온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찌릿하면 보통 그쪽도 찌릿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수향은 "예전에는 섹시하고 얼굴도 잘생기고 몸도 잘생긴 분이 좋았는데 이제는 성격을 많이 보게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옛날에 나쁜 남자들을 많이 만났나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남자가 가장 섹시해 보일 때가 언제냐는 물음에 임수향은 "수트를 입었을 때 섹시해 보인다. 셔츠를 입고 팔을 걷어서 자기 일에 열중할 때 멋있어 보인다"고 답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