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하원미에 뷰티팁 전수받았나? 기초 3종까지 꼼꼼하게('안다행')


‘안싸우면 다행이야’ 1400억 사나이 추신수의 아침 루틴이 공개된다.



1월 16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 107회에서는 부산 출신 82년생 야구 레전드 추신수, 이대호, 정근우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섬에서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 세 사람은 각자 자신의 방법대로 하루를 시작한다. 대충 양치만 하고 아침 일정을 시작할 준비를 마친 이대호, 정근우와 달리 추신수는 전동 칫솔로 꼼꼼하게 양치질을 한다. ‘안다행’ 최초로 등장한 전동 칫솔을 보며 촌장 안정환은 “사치입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해 스튜디오 안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추신수는 세수를 할 때도 친구들과는 다른 루틴으로 눈길을 끈다. 대충 물 세수만 하고 끝낸 이대호, 정근우와 달리 꼼꼼한 비누 칠부터 기초 3종 바르기까지 피부 미용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준 것. 이에 이대호, 정근우는 추신수에게 “어디 시상식 가나”라고 핀잔을 준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추신수는 화룡점정으로 모닝 아이스 커피까지 요구한다.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다는 추신수의 생떼(?)에 신경전을 펼치던 정근우는 불을 피우면 커피 비슷한 것을 끓여주겠다고 제안한다. 커피라는 단어에 꽂힌 추신수는 지난날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하던 무인도 초보에서 벗어나 열정적으로 불을 피운다.



이대호도 무릎 꿇게 한 불 피우기에 바로 성공한 추신수. 어떻게든 커피를 먹겠다는 생각으로 계속되는 정근우의 요청에 홀린 듯이 일을 한다. 그러나 완성된 모닝 음료는 추신수가 바라던 커피가 아니었다고. 결국 추신수는 하던 일을 다 내려놓고 친구들과 멀찍이 떨어져 온몸으로 삐친 마음을 표현한다.



하지만 한 번만 먹어 보라는 친구들의 성화에 ‘이것’을 맛본 추신수는 진실의 미소를 짓고 만다. 과연 삐쳐 있던 추신수를 배시시 웃게 만든 모닝 음료는 무엇이었을까. 추신수를 놀라게 한 ‘모닝 음료’의 정체는 오는 1월 16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