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명수, 그동안 눈치밥 먹었나? PD 없으니 입터진 먹방('토밥좋아')


박명수가 이영식 PD가 없는 먹방 여행에서 입이 터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 55회에서는 군포의 고추장 숯불구이, 갈레트, 숙성 등심 맛집을 찾아가는 토밥즈의 먹방 여행이 공개됐다.

김종민은 고추장 숯불구이 식당에서 고기를 먹으며 "불향이 칼칼할 정도로 난다. 진짜 맛있다"면서 고추장과 숯불향의 조화에 만족했다. 히밥 또한 "고기의 두께가 얇은 게 신의 한 수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명수는 수리산 자락에 위치한 고추장 숯불구이 맛집에 대해 "여기까지 왜 왔나 했는데 맛있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후 박명수는 콩탕을 먹으며 "대박이다. 맷돌에 콩을 간 느낌이 난다. 수리산 와야겠다. 드라마는 '수리남', 산은 수리산"이라며 동갑내기 친구 황정민이 출연한 '수리남'을 언급하며 맛집을 극찬했다.

박명수는 '입 짧은 미식가'라는 별명이 무색할 만큼 고추장 숯불구이와 콩탕을 끝없이 먹었다. 이를 지켜보던 노사연은 "박명수 다음 식당 음식은 못 먹을 거 같다"며 평소보다 많이 먹는 박명수를 걱정했다.

박명수는 "영식이 형 없으니까 왜 이렇게 맛있지"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에 함께하지 못한 이영식 PD를 떠올렸다. 그러자 노사연은 "영식이 있을 때 이렇게 먹지"라고 아쉬워했고, 김종민은 "눈치 보느냐고 못 먹었나"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에 열중하던 박명수는 금세 바닥을 드러낸 그릇들을 보며 "이렇게 먹으니까 10분이면 끝난다. 우리 어떻게 하냐"며 놀랐다. 현주엽은 "다들 식사량이 너무 늘었다"며 함께 여행을 다니며 식사량이 늘어난 멤버들의 모습에 웃음 지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