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나래, 4kg 찌더니 탄력받았네…2시간동안 영상통화 술파티('놀토')


개그우먼 박나래와 김민경이 화려한 분장은 물론 센스 만점 입담으로 토요일 저녁을 유쾌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먼저 박나래는 지난 14일(어제)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초과한 토요일’에서 ‘느끼함 한도초과’ 리마리오 분장으로 오프닝을 활짝 열었다.

분장에 한도가 없는 박나래는 여느 때처럼 찰떡 소화력을 뽐냈고, 곧이어 도레미들이 연예 대상 뒤풀이로 숙취로 힘들어하던 자신을 바라보자 ‘회식 한도초과’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게스트로 초대된 김민경은 ‘주량 초과’ 콘셉트를 설명하며 MZ세대 화장법으로 완성된 귀여운 외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기 전, 박나래는 풍자와의 웃픈 에피소드를 밝히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풍자와 초면이었던 박나래는 영상통화로 2시간 동안 술 파티를 벌였고 초면인데 자신이 너무 취해서 강제종료했다며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후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영웅이 되기 위한 도레미들의 치열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박나래는 첫 번째 미션곡인 부석순의 ‘거침없이’에서 모두가 노래 속 단어를 ‘기분’이라고 말하는 사이, ‘기부’라고 먼저 제안, 열정적인 자세로 가사들을 하나하나 잡아갔다.

뿐만 아니라, 박나래와 김민경의 케미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민경이 첫 번째 받아쓰기에서 한 번의 시도에 성공할 것 같다며 분량을 걱정하자, 박나래는 “그 말 하는 순간, 3차까지가 가”라고 말하며 ‘놀토’ 멤버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진 ‘간식 게임 초성 퀴즈-라면 편’에서는 박나래가 애매하게 라면의 이름을 이야기하자, 김민경이 곧바로 정답을 알아챈 뒤 하이에나로 변신해 자신의 순서를 기다렸고 이러한 티키타카는 보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충분했다.

또한 방송 말미, 박나래는 두 번째 미션곡 임정희의 ‘골든 레이디’를 맞추던 중 가사와 알맞은 애교를 보여주면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이처럼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와 김민경은 화려한 분장과 센스 넘치는 리액션은 물론 자연스러운 티키타카 케미로 ‘놀라운 토요일’에서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올해의 예능인 박나래의 센스 만점 활약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