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체조 요정 손연재가 갈라쇼 무대를 공개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30회에서는 손연재가 자신의 치열했던 선수 시절을 회상한다.

이날 손연재는 개회사와 함께 국제대회의 포문을 활짝 연다. 그녀는 대회에 나선 체조 꿈나무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흐뭇한 표정을 짓다 가도 선수들의 예기치 못한 실수에 함께 공감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특히 이날 대회에는 축구 선수 박주호의 딸 박나은 양이 출전, 그동안 갈고 닦은 체조 실력을 뽐낸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손연재의 대기실에 어머니가 깜짝 방문을 한다. 두 사람은 경기장에 오니 절로 떠오르는 연재의 선수 시절 비하인드는 물론, 그녀를 위해 든든한 버팀목으로 매니저 역할을 해왔던 어머니의 이야기를 꺼내며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손연재의 환상적인 갈라쇼 무대도 공개된다. 블랙스완으로 변신한 손연재는 올림픽 무대라 해도 무방할 수준급 갈라쇼로 참견인들의 전율을 일으켰다는 후문.

체조 요정 손연재의 갈라쇼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손연재는 지난해 8월 9세 연상의 금융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