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가수 영지가 부모님의 이혼 후 받은 상처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가수 영지, 유수현 모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한양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인 데뷔 21년 차 가수 영지는 임영웅의 스승으로 알려져 있는 베테랑 가수. 그는 엄마 유수현가 서로 다른 대화법 때문에 자주 갈등을 겪는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같이 집에 있을 때도 메시지나 전화로 대화를 할 때가 많다고.

영지는 “집에 오면 충전해야 한다. 말할 힘이 없다”라며 엄마의 말투에 상처를 받을 때가 많다고 밝혔다. 유수현도 차분한 영지의 화법이 비꼬는 것처럼 들릴 때가 있다고 했다. 최근에도 다툼이 벌어져 같이 살면서도 한 달 동안 얼굴을 안 보고 지냈다고.

오은영은 외향형인 유수현과 내향형인 영지의 기질이 극명하게 다른 점을 언급했고, 영지가 회피형 불안정 애착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영지는 8살 때 부모님이 이혼했고, 이혼한 후 아버지, 오빠, 친할머니, 삼촌들과 살았다고 밝혔다. 14세까지 엄마와 따로 살았다는 영지는 "할머니는 오빠에게만 사랑을 99.9%를 줬다"며 예쁨받기 위해 쓸모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강박을 느꼈고, 할머니로부터 편애를 당했다고 밝혔다.

영지는 “할머니 집에 갔는데 할머니 친구들이 나한테 뭐라고 하더라. '네가 엄마를 못 가게 잡아야지'라고 하더라"며 영지가 부모 이혼의 원인이라는 식의 말까지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그러면서 영지는 "5학년 때 엄마와 잠깐 같이 살았다가 다시 떨어질 때 아빠가 나한테 '엄마가 오빠만 데려간다'고 했다고 했다"라고 말해 유수현을 놀라게 했다.

이에 유수현은 "미쳤다. 말도 안 된다. 하나만 데려간다고 하면 딸을 데려가지 않겠나"라며 부인했지만 영지는 "엄마가 오빠만 데리고 간다고 해서 엄마랑 살 때 설거지하고 빨래하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게 사실인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다. 어린 영지가 진위 여부를 물어보지도 못하고 마음 속에 담고 있던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영지는 “감정 표현을 안 한다. 내가 부정적 감정 자체를 느끼는 걸 싫어한다”라고 말헀다. 영지가 감정을 억압하고 억제했다면, 유수현은 대수롭지 않은 척 깊이 생각하지 않는 방식으로 감정을 다뤘다. 이에 오은영은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마음을 온전히 수용해주라고 조언했다.

유수현은 “짐작은 하고 있었다. 어렸을 때 떨어져 있던 기억이 표현을 안 했어도 상처로 남아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근데 아이들에게 대놓고 사랑한다는 얘기를 해 본 적이 없다”라고 미안해했다.

영지는 “엄마 아빠랑 사랑하다가 헤어졌는데 난 내 사랑을 잃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사랑해서 떠난다는 말을 너무 싫어한다. 그래서 사랑을 안 믿는다. 사랑을 줄 수도 없고 받을 수도 없다. 그래도 사랑을 줬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