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없는 날' 스틸. / 사진제공=JTBC
'손 없는 날' 스틸. / 사진제공=JTBC


'손 없는 날'이 '자칭 관종패밀리' 문래동 핵인싸 가족의 이사 사연을 공개한다.

JTBC 예능 '손 없는 날'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

13일 방송되는 8회에서 MC 신동엽, 한가인은 서울 문래동에서 30년을 거주한 문래동 토박이이자, 스스로를 '관종 가족'이라고 칭하는 '문래동 패밀리'의 사연을 듣는다. 엄마와 아빠, 대학 입학을 앞둔 딸과 중3 막내아들까지 총 네 명으로 이루어진 '문래동 패밀리'는 정들었던 고향 동네를 떠나 서울 송파구에서 새로운 삶의 터전을 꾸릴 예정. '자칭 관종 가족'이라는 수식어 답게, '문래동 패밀리'는 동네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는 핵인싸 면모를 드러낸다.

신동엽과 한가인은 의뢰인 가족의 추억이 담뿍 묻어 있는 문래동 곳곳을 거닐다 깜짝 놀랄 상황과 맞닥뜨렸다.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학생들부터 시작해 음식점 사장님에 이르기까지 '문래동 패밀리'의 막내아들인 '동재'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던 것. 신동엽과 한가인은 "혹시 동재 아세요?"라는 질문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손을 들고 나오는 '동재 지인'의 행렬에 "길거리 모든 사람이 동재를 안다"라며 얼굴도 모르는 동재의 인싸력에 혀를 내두렀다. 그러면서 '문래동 패밀리'와의 만남에 남다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래동 패밀리와 만난 신동엽, 한가인은 사춘기 자녀가 있는 가정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명랑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가인은 문래동 패밀리를 보며 "신기해서 넋을 놓고 보고 있었다. 그동안 전혀 보지 못했던 느낌의 가족"이라고 말했다. 베일에 싸인 문래동 패밀리와 연예인보다 유명한 막내아들 동재의 활약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이사 버라이어티 '손 없는 날'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50분 방송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