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재윤./사진제공=올빛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재윤./사진제공=올빛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재윤이 이재욱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3일 올빛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배우 조재윤을 만나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고윤정 분)의 운명적인 조우,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극중 조재윤은 천기를 살피고 기록하는 천부관의 관주이자 최대 빌런 진무 역을 맡아 열연했다.

조재윤은 같이 호흡을 맞춘 이재욱에 대해 "진짜 연기를 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유령을 잡아라' 드라마를 찍을 때 김선호를 보고 느꼈던 감정을 이번에 또 느꼈다. 당시 내가 김선호한테 대스타 될 것 같다고, 전화번호 바꾸지말라고 했었다"며 "이번에 재욱이한테도 우주대스타가 될 거라고, 번호 바꾸지 말라고 했다. 코믹부터 로맨스,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어떻게 동시에 다 하는지 모르겠다. 대단하다. 신승호도 'D.P.' 보고 완전 팬이 됐다. 그 저음 목소리에서 나오는 무게감이 있더라. 코믹연기도 미치게 웃긴다"고 극찬했다.

조재윤에게 '환혼'은 어떻게 기억될까. 조재윤은 "모든 캐릭터가 다 착한데 진무만 나쁘다. 그런 캐릭터를 언제 해볼 수 있겠냐"며 "진무가 더 강한 빌런이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했다. '베테랑'의 유아인 같은. 그래도 '환혼' 안에서의 최고의 빌런은 진무 아닐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예능, 영화, 드라마를 가리지 않는다. 다양한 걸 다 잘할 수 있는 엔터테이너이자 나름 성공한 배우가 되고 싶다. 그 모습을 아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올해 욕심은 따뜻한 아빠 역할을 해보고 것, 그리고 광고를 찍는 거다"라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