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기안84가 30대와 이별하며 절망과 체념을 오간다.

오늘(13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서른아홉의 마지막 날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진다.

기안84는 새해를 몇 시간 앞두고 2022년 마지막을 장식할 만찬을 준비한다. 박세리 회원이 선물한 굴 무침을 활용한 '굴 무침 미역국 해물라면'과 그의 식사에 빠질 수 없는 초록 병으로 꾸며진다. 기안84는 충격적인 비주얼인 마지막 만찬을 '찐' 콧물까지 흘리며 먹는다고 전해져 그 맛을 궁금하게 한다.

또한 집을 정리하다 발견한 옛날 휴대전화에 담긴 청춘의 모습, 전 여자친구에게 받은 이별 문자까지 들여다보며 판도라의 상자를 공개한다. 기안84는 추억에 미소를 짓는가 하면 “여자친구에게 잘했어야지!”라고 급발진하며 자책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10대부터 30대에 이르기까지의 삶을 되돌아본 기안84는 "청춘보다 좋은 게 없는 거 같다. 30대가 좋다"며 아쉬워한다. 그는 30대를 떠나보내는 고통에 발버둥 친다. 기안84는 2023년 1분 전 30대와의 이별을 체감하며 절망한다. 이어 멍하니 체념하고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곤 “새해 오지 마!”라고 분노하고 고통에 몸부림쳐 짠내를 유발할 예정이다.

또한 기안84는 2023년 첫 일출을 보러 제부도로 향한다. 칼국수로 첫 끼니 겸 해장을 마친 후 일출 5분을 앞두고 장 트러블을 일으킨다. 아픈 배를 부여잡고 화장실로 다급하게 달려간 기안84가 과연 무사히 해맞이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기안84가 30대와 이별하는 5단계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