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주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정주리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정주리가 막내아들과 함께 증명사진을 찍었다.

최근 정주리의 유튜브 채널에는 "여러분! 도경이 첫 증명사진 찍었어용 (feat.주리맘 운전면허 갱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주리는 "오늘 증명사진을 찍는다. 운전면허증을 갱신하려고 한다"라며 외출 준비에 나섰다.

그는 "탈색을 진짜 오랜만에 한거다. 탈색 안하고 검은 머리로 좀 길러보고 싶었다. 근데 내가 탈색 안해도 머릿결이 안좋더라. 그래서 그냥 머리에 장난치고 싶었다. 40 넘어가기 전에 한번 더 장난 쳐야지"라며 소소한 근황을 전했다.

정주리는 또 "카메라로 찍으면 화장 입히는 어플 있더라. 그걸로 그냥 증명사진 뽑아달라고 하면 안 되냐"라고 고민했다.

이어 "화장을 어디까지 해야하나. 라인은 그리기 싫은데"라며 "섀도우만 살짝. 눈 늘려주면 되잖아. 그냥 형태만"이라며 서둘러 화장을 마무리했다.

사진관에 도착한 정주리 모자. 둘은 순식간에 촬영을 마쳤다. 정주리는 사진사에게 "많이 고쳐야하나"라고 물어봤다. 사진사는 "앞에 보시고 주문하시면 된다"라고 대답했다.

사진 편집 과정에서 정주리는 '잡티 제거'를 요구했다. 사진사는 "한쪽 눈이 올라가보인다"라고 했고, 실시간으로 눈을 수정했다.

신기하게 쳐다보던 정주리는 스태프에게 "모공정리 들어갔다. 목주름 없애고 있다. 목 늘릴수 있냐. 애를 키우다 보니 목이 두꺼워지더라. 턱도 살짝 좀 줄일수 있나. 턱 올라가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머리색도 자연 갈색으로, 자연스러운 보정 효과를 이끌어냈다. 인화된 증명 사진이 나왔고, 이를 본 정주리는 "너무 고쳐서 못 알아보는거 아니냐"라며 미소를 지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