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 영상 캡처


방송인 김소영·오상진 부부가 한강뷰 아파트로 이사했다.

지난 12일 김소영의 유튜브 채널 '김소영의 띵그리TV'에는 '띵그리네 이사가는 날~ GOOD BYE!'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소영은 남편 오상진에게 이사 소감을 물어봤다. 오상진은 "너무 싫다. 귀찮다. 이혼과 배우자의 죽음, 그 다음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이 이사라고 하더라"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소영은 "새로운 집으로의 변신이기 때문에 기분 좋게 느낀다"라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오상진은 또 "자질구레한 짐 챙긴 게 거의 없다"라고 알렸고, 김소영은 "진짜 내가 이사에 관해서 한 일이 없다고 생각하느냐. 카메라를 보고 말해봐라. 각종 행정적 업무에 있어서 내가 정말 한 게 없냐"라고 반박했다.

오상진은 짐을 정리하던 도중 젖병 소독기를 치우려고 했다. 이를 본 김소영은 "둘째 없어? 그럼 버려라. 이거 비싸다"라고 했다. 오상진은 "이건 과감하게 버리겠다. 둘째와 젖병 소독기는 아무 관련이 없다"라며 정리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김소영은은 오상진의 행동에 "내가 보관해둔 젖병 소독기를 버렸다. 새 거라서 소중하게 갖고 있었던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오상진은 "걱정마라. 둘째를 낳으면 내가 젖병을 직접 끓여서 소독하겠다"라고 확신했다.

이사한 집에서 덩그러니 있던 오상진. 김소영은 오상진을 보며 "이사를 간다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오상진은 "최근 10년 사이에 통장 잔고가 제일 없다. 전 재산을 탕진해 이사를 하는 거다. 잔고가 사실상 0원"이라며 허탈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들 부부가 이사한 곳은 유재석과 같은 서울 압구정 소재의 한 아파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