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수종♥하희라, 극과 극 성향 때문에 싸움 터졌다('세컨하우스')


[종합] 최수종♥하희라, 극과 극 성향 때문에 싸움 터졌다('세컨하우스')
[종합] 최수종♥하희라, 극과 극 성향 때문에 싸움 터졌다('세컨하우스')
[종합] 최수종♥하희라, 극과 극 성향 때문에 싸움 터졌다('세컨하우스')
[종합] 최수종♥하희라, 극과 극 성향 때문에 싸움 터졌다('세컨하우스')
사진=KBS2 '세컨하우스' 방송 캡처
사진=KBS2 '세컨하우스' 방송 캡처
'세컨 하우스' 최수종과 하희라가 두부를 만들던 중 서로 다른 성향으로 티격태격 말 싸움을 벌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세컨 하우스'에는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강원도 홍천의 세컨 하우스에서 힐링 가득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홍천 오일장 구경에 나섰다. 최수종은 "재래시장 가는 걸 원래부터 좋아했다"며 들뜬 기분을 드러냈다. 시장 상인은 최수종에게 "팬이다. 우리 신랑이 드라마 '하나 뿐인 내 편'을 보고 하도 울어서 살이 5kg나 빠졌다"고 말해 최수종, 하희라를 웃게 했다. 부부는 시장에서 강정, 올챙이 국수 등을 먹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부부는 마을회관에 들렀다. 화투 대결에서 최수종은 패배했고, 엉덩이로 이름쓰기 벌칙을 수행해 웃음을 안겼다.

집 앞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있었다. 최수종은 "하희라씨가 눈 오면 좋겠다고 했는데 하늘에서 눈이 이렇게 많이 올 줄이야"라며 감탄했다. 하희라는 "내가 여기 눈 오면 설경이 멋있을 거라고 그랬잖나"라고 아이처럼 해맑은 모습을 드러냈다.

최수종은 하희라에게 "자기야. 사랑해"라고 외치며 눈 쌓인 바닥에 누웠다. 영화 '러브스토리'의 명장면을 재연해본 것. 하희라는 "뭐하는 짓이냐. 하지마라"며 질색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수종은 하희라에게 눈을 뿌렸다. 하희라는 "해보자는 거구나"라며 눈싸움을 시작했다. 접전을 버리던 두 사람은 하희라가 뿌린 눈에 최수종의 얼굴이 눈 범벅이 되면서 멈췄다. 하희라는 최수종에게 "울지 마라"고 달랬다. 최수종은 "이게 눈물인지 눈 물인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은 맷돌을 빌려와 전통 두부 만들기에 도전했다. 하희라는 "확실히 직접 만든 두부가 맛있더라"라며 잔뜩 기대감을 내비쳤다. 최수종은 "과거 드라마 촬영장에서 만들어봤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희라는 "우리에게 실패란 없다. 두부가 안 되면 순두부, 순두부가 안 되면 비지, 그래도 안 되면 두유를 만들자"라며 의욕을 내비쳤다. 하지만 시작부터 두 사람은 맷돌의 방향을 놓고 우왕좌왕하는가 했다. 수월하지 않은 두부 만들기에 최수종은 "내가 촬영한 거지 과정을 배운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희라는 "그래도 물어봐야 하지 않나. 나는 계속 물어보면서 하나 배워오는데"라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가마솥에 콩을 삶게 되면서 더 큰 위기를 맞는다. 하희라가 콩물을 솥에 붓다가 흘리자 최수종은 "눈에 거슬려서 보지 못하겠다"며 콩물을 닦았다. 하희라는 "눈에 거슬리면 안 보면 된다. 다 한 다음에 닦으면 되는데 뭐 하러 두 번 일하냐"고 투덜댔다.

최수종과 하희라는 두부를 사수하기 위한 분투했다. 하희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느 것 하나 소중한 시간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구나 깨달았다"고 말했다. 다행히 두부는 완성됐다. 순두부를 맛 본 하희라는 "기대 안 했는데 맛있다"며 "역시 의지의 한국인"이라고 감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