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배우 한가인이 딸 바보 면모를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는 '퀸받드라슈' 특집으로 한가인, 재재, 정은지, 안유진이 출연했다.

올해 데뷔 21년 한가인은 지난해 신비주의를 벗고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그는 "예능이 찍을 때 훨씬 재밌고 효율성도 훨씬 높다. 가성비가 장난 아니다. 사실 아기 키우면서 드라마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한데, 예능은 여유가 있더라"고 밝혔다.

이어 한가인은 "2~3년에 한 번씩 일을 했는데, 그때는 예능에서 나를 솔직하게 표현하는 게 자유롭지 않은 시대였다"며 "이미지를 깰까 봐 피하다 보니 정신적으로 우울했다. 육아에만 전념하다 보니 번아웃이 왔다. 그게 쌓이다가 예능을 만나 너무 재밌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모님에게는 "엄마 얘기 많이 할 건데 거슬려도 참아"라고 하고, 시부모님에게는 "방송을 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는 한가인. 그는 "시부모님이 문자가 왔다. '우리는 절대 방송을 보고 있지 않다'고 하시더라. 결국은 보신 거다. 나 가면 어제는 뭐 했더라, 하시며 샅샅이 보고 계신다"고 말했다.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한가인은 배우 연정훈은 2005년 결혼해 슬하에 2016년생 딸, 2019년생 아들을 두고 있다. 한가인은 "남편은 내가 남자 나오는 방송을 보면 그렇게 싫어한다. 얼마 전에 '강철부대'를 재밌게 봤는데 언제부터 군인한테 관심있었냐더라. 촬영장에 남자 상대역이 있으면 어디서 들은 척 험담을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딸에 대해서는 언어 영재라며 "영어, 중국어 다 잘 한다"며 "딸도 아들도 둘 다 책을 너무 좋아한다. 아침에 밥 먹으면서도 책 보고, 스트레스 받아도 읽는다. 차에서 신문도 본다. 딸은 책을 많이 읽어서 그런지 종종 말을 문어체로 하는데 '엄마는 내 우주야' 같은 예쁜 말도 많이 해준다"며 해 놀라움을 안겼다.

연정훈과의 부부동반 예능 출연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분간 무리수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얼굴 잘린 기괴한 사진을 게재해 ‘SNS알못’을 인증한 한가인은 “친한 지인들과 공유하는 비공개 계정이 있다. 남편은 모른다. 남편 계정을 차단했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