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수입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기안84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친구들과의 만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햇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개인전으로 번 수익금을 기부했다. 미술을 하고 싶은데 여건 때문에 하지 못하는 친구들에게 쓰였다고 하는데, 그 친구들에게 삶을 먼저 산 사람으로서 전달해줄 수 있는 이야기가 있다면 소통했으면 좋겠다"며 멘토링을 시작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학생들을 만나 '왜 미술을 하게 됐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기안84는 "초등학교 때 공부를 못했다. 토토로, 에반게리온을 보면서 '난 나중에 저걸 해야겠다' 싶어서 미술학원에 갔다. 12년을 웹툰 그렸다"고 이야기했다.

또 "자존감이 낮았다. 키가 안 자랐다. 어떻게 보면 먹잇감인 거다. 그러나 그림으로는 칭찬을 받아서 그나마 자존감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웹툰작가가 되어서도 고민은 있었다고. 기안84는 "제가 열등감이 심한데, 웹툰을 할 때는 열등감 덩어리였다. 다른 작품들을 보면서 '내 만화가 훨씬 재밌는데' '두고보자' 했다. 경쟁심을 원동력 삼아서 했다"며 "'패션왕'이 한 달 만에 전체 조회수 1위가 됐다. 나중엔 못 지키고 떨어졌는데, 그것도 괴로웠다"라고 했다.

수입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기안84는 "돈 엄청 많이 번다. 건물 보러 다닐 걸?"이라며 "나는 잘 먹고 잘 살려고 그림을 그렸다. '부와 명예를 그림으로 사겠다' 세속적으로 접근했다. 힘든 만큼 가져가는게 많다"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