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는 솔로' 12기 광수, 옥순에게 '나쁜 손'…눈물 흘리며 "나랑 안 맞아"


12기 옥순이 눈물을 쏟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ENA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첫 데이트 이후의 상황이 펼쳐졌다.

이날 영수는 영수는 첫 데이트 선택에서 자신을 택해준 영자에게 연신 감사해했다. 그는 "선택을 못 받을 줄 알았다"면서 "어제 저녁 먹을 때 절 챙겨주신 것 같았다"는 김칫국 발언으로 영자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영자의 속내는 이와 달랐다. 영자는 "교생 실습을 하며 학생을 가르친 경험이 있어서, (학원강사인 영수와) 얘기할 거리들이 있을 것 같아서"라고 밝혔다.
[종합] '나는 솔로' 12기 광수, 옥순에게 '나쁜 손'…눈물 흘리며 "나랑 안 맞아"
두 사람은 식사 장소에 도착했고, 영수는 차에서 내리려던 영자의 손을 잡아주려다 손을 뒤로 뺐다. 영자는 갈 곳을 잃은 손을 파닥거리며 머쓱해했다. 두 사람은 식당에서도 숨 막히는 침묵 데이트를 이어갔다. 결국 영자는 "빨간색 좋아하시냐?"며 입을 뗐으나, 영수는 ‘무맥락 대답’을 내놨다. 또한 "맛있냐?"는 영자의 2차 대화 시도에도 영수는 "이제 국물을 처음 떠서"라며 대화를 칼차단했다.

데이트를 마친 후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수가) 이성으론 안 느껴졌다"고 말했다. 오히려 영수가 "좋아진 것 같다"고 호감을 드러냈다.

광수는 그토록 원했던 옥순과 데이트를 했다. 그는 차에 타자마자 "국민 첫사랑 느낌이 났다"며 옥순을 극찬했다. 또한 차에서 내리는 옥순의 손을 자연스럽게 잡아주며 매너를 자랑했다.

하지만 광수가 데려간 데이트 장소는 사람들이 꽉 찬 무한리필 고깃집이라 어수선한 분위기를 풍겼다. "돌싱 특집의 조개구이집 분위기가 난다"는 데프콘의 멘트가 끝나기도 전에, 옥순은 "광수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며 데이트에 집중하기 힘들어하는 표정을 지었다.
[종합] '나는 솔로' 12기 광수, 옥순에게 '나쁜 손'…눈물 흘리며 "나랑 안 맞아"
데이트 말미, 광수는 "보는 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며 옥순을 향해 2차 어필에 들어갔다. 이어 "다음 선택 기회가 있으면 다른 사람 알아볼 생각이냐?"고 물었다.

옥순은 "아직 모르겠다"고 알쏭달쏭하게 답했다. 잠시 후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직진할 거라는 메시지가 부담으로 다가왔다. (직진하는) 모습을 보면서 당황하고 있었는데, 계속 다음을 기약하는 말씀을 하셔서 어떻게 대답해야 하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종합] '나는 솔로' 12기 광수, 옥순에게 '나쁜 손'…눈물 흘리며 "나랑 안 맞아"
[종합] '나는 솔로' 12기 광수, 옥순에게 '나쁜 손'…눈물 흘리며 "나랑 안 맞아"
이후 광수와 심야 데이트를 하게 된 옥순은 진지한 대화 도중 돌연 눈물을 쏟았다. 옥순은 "동생과 주변 친구들이 다 응원해줘서 너무 감사하고 (감정이) 벅찼다. 제작진 분들도 너무 열심히 하시고"라고 이야기하다가 눈물을 쏟았다.

광수는 옥순의 눈물을 닦아주기 위해 바로 손을 갖다대려 해 옥순을 흠칫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광수는 티슈를 건넸지만, 옥순은 데이트 후 "저와 맞지 않는 부분을 깨달았다. (로맨스가) 아닌 쪽으로 기울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를 알 리 없는 광수는 "옥순님의 최종 선택을 저는 믿는다"고 확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