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연인을 심부름꾼 취급하며 자신의 마음대로 하려는 사연에 '연애의 참견' 참견러들이 분노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158회에서는 1세 연하 여자친구와 연애 중인 32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다.

프리랜서인 고민남에게 자신의 일을 소소하게 부탁하던 여자친구는 고민남의 일이 바빠져도 계속해서 자신의 일을 대신 맡겼고, 고민남이 들어주지 못하는 날에는 짜증을 부렸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남은 여자친구가 자신의 거래처 번호를 수신 차단했다는 걸 알게 됐다. 따지는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는 고민남이 자신과 놀 때보다 일할 때가 더 행복해 보인다며 "뭐 대단한 일 한다고 내가 주말에 외로워해야 하냐"고 반박해 모두를 충격 받게 했고, 자신의 서운함을 해결하기 위해 캘린더 공유를 요구했다.

곽정은은 "자신에게 집중하지 못할 거면 다 끊으라는 거다"라며 "그럼 백수를 만나야 한다"고 황당해 했고, 서장훈은 "남자친구를 완전히 소유하려는 욕구"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캘린더를 공유하는 것에 대해서 한혜진은 "교묘한 수법이다. 전부 다 감시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후에도 여자친구는 배달 안 되는 메뉴가 먹고 싶다며 자신의 회사까지 배달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고민남을 '퀵'보다 빠른 심부름꾼 취급을 했다. 결국 고민남은 분노했으나 오히려 여자친구는 '네 시간이 곧 내 시간'이라고 주장하며, 고민남은 일하지 않아도 되고 그저 자신에게 사랑만 주면 되는데 왜 자신에게 작은 것 하나 해주지 못 하냐고 공격했다.

고민남의 시간과 직업을 무시하는 모습을 보며 주우재와 김숙은 "완전 가스라이팅", "사랑이 아니라 노예다. 일방적으로 네 시간을 빼서 내 일을 해줘야 한다는 건 사랑이 아니다. 여자친구는 아픈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곽정은은 "과거에는 내가 능력이 되니 넌 일 안 해도 된다는 말은 프러포즈 멘트였다. 하지만 싸우고 나서 저렇게 하는 말은 모욕의 메시지"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여자친구 자신의 커리어는 소중하면서 고민남의 커리어는 소중하지 않게 생각한다. 소유와 컨트롤 집착을 넘어서서 한 사람의 인생을 말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별을 추천했고, 마지막으로 김숙은 "여자친구는 자신이 주말에 외롭지 않은 게 가장 중요한 사람이다. 이런 사람과 어떻게 평생을 함께 하겠냐. 연인의 기본은 대화되는 사람"이라고 정리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