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결혼에 진심' 김동욱과 권조이가 최종 결혼 커플이 됐다.

10일 방송된 JTBC '결혼에 진심' 최종회에서는 김광석-지주희 커플과 김동욱-권조이 커플의 마지막 선택이 전파를 탔다.

김광석과 지주희 커플은 최종 선택을 앞두고 지난 소회를 말했다. 김광석은 "지난 100일 동안 같이 지내면서 행복하고, 즐겁고, 화나기도 하고 했다"며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지주희 역시 "나도 만나면서 좋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선택하지 않았다. 지주희가 연 반지 케이스는 텅 비어있었고, 김광석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들 부부를 본 지인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스튜디오 역시 충격에 휩싸였다. 성시경은 "몸이 안 좋아졌나, 닭살이 돋는다"고 했고, "안현모는 "그렇다고 헤어지는 건 아니죠?"라고 했다.
/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김광석은 "100일 만에 결혼을 결정하라는 건 너무 부담이 된 기분이다"라고 "그렇다고 헤어질 건 아니니까"라며 계속된 만남을 예고했다.

이후 이어진 김동욱과 권조이의 선택이 이어졌다. 김동욱은 "100일 동안 시간을 보내면서 알아갈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권조이 역시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던 거 같다. 고마워"라고 인사했다. 다만, 권조이는 자신 없는 얼굴로 김동욱의 얼굴을 쳐다보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선택하며 결혼으로 다시 한 번 걸음을 내딛었다. 김동욱은 반지가 든 케이스를 내밀었다. 권조이도 한참 긴장한 표정으로 반지 케이스를 열었고 거기엔 반지가 들어있었다. 김동욱과 권조이는 버진 로드의 끝에서 뽀뽀했고, 이를 본 스튜디오는 "정말 너무 예쁘다"고 감탄했다.

권조이는 "서로 즐겁게 웃었던 순간들이 떠올랐던 같다. 커플 여행할때 요리 했던 순간도 생가나고. 소소한 행복이 좋았던 거 같고. 정말 잘 해준다"며 "평소에는 훨씬 더 잘해줘요. 방송에서 보여지는 모습보다. 동욱 오빠 아니면 평생 결혼을 안 할수도 있겠구나, 싶었다. 앞으로 어떻게 지낼지 기대가 되기도 하고 결혼에 한발 한발 가고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사진 = JTBC '결혼에 진심'
한편, 김동욱과 권조이의 결혼식 준비 과정이 공개됐는데, 예상 이상의 높은 견적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 측 100명씩 200명 하객에 애프터 파티를 진행해 대관 2시간과 음식-와인 추가하는 옵션을 선택할 경우 3700만원의 비용이 든다는 격적이 나왔다. 이에 김동욱은 "호텔 결혼식으로 갈까?"라며 당황했다. 권조이는 "신혼여행비도 든다. 하이앤드로 잡을 경우 몰디브나 하와이 해서 1000만원이 든다"고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