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왕간다가 불확실한 미래에 고민을 감추지 못했다.

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의뢰인 왕간다 강고연 씨가 출연했다. 왕간다는 유튜브 등에서 '오빠, 돈 많아?' 춤으로 유명한 화제 인물로, 이는 다양한 밈을 형성하며 대중 사이 인기를 끌었다.

고연 씨는 보살즈를 찾은 이유로 "제가 유튜브로 떠서 유명해지긴 했다. 나아지고 성장하는 삶을 살고 싶은데 나이가 들었는데 미래가 불투명한 거 같다"고 말했다.

보살즈 서장훈과 이수근은 "왕간다를 잘 모른다"며 "어떤 춤인지 보고 싶다"라고 궁금해했고 왕간다는 1500만 명 뷰를 달성한 '오빠 오빠 오빠 돈 많아?' 댄스 메들리를 선보였다. 고연 씨는 특히, 이 화제의 영상을 자신에 채널에 올린 게 아니라 한 유튜버가 퍼간 영상이 잘 된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고연 씨는 웨딩 하객 알바, 내레이터모델, 찜질방, 도서관 사서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을 밝혔다. 그러면서 "크리에이터로 전향할 생각은 하지 못했다. 취미로 한 것 뿐"이라고 털어 놓으며 "이대로 목적 없이 살다간 큰 일 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CEO가 되고 싶었다는 왕간다는 "주변 선생님들은 레크리에이션 강사를 추천하더라"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레크레이션 강사가 되고 싶으면 레크레이션을 배워야 할 거 아니냐. 자격증 없이 끼만으로 어떻게 레크레이션 강사가 되냐?"라고 현실조언을 했다.

이수근은 "해결은 하나다. 본인이 나름 열심히 사는 거 같다. 벌어 놓은 돈으로 살고 있으면 여유를 가지고 뭘하면 좋을지 생각해보면 된다. 설계를 하고 새로운 계획을 짜서 운동도 열심히 하고 뭔가를 해야 한다"라고 격려했다.

고연 씨는 "저도 걱정은 하는데 저를 믿어주는 가족이 있고, 목적은 저를 개발하고 몰입하고 집중하는 연습을 하면서 그렇게 살면 좋은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