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사진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배우 이시언이 '상도동 최수종'급 달달함으로 스튜디오를 감쌌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에서는 볼리비아의 수도 라파스에 도착한 기안84, 빠니보틀, 이시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행의 일과를 마치고 숙소로 들어간 세 사람은 1인1실을 잡고 휴식을 취했다. 이시언은 기안84가 헬스장에 간 사이 아내 서지승에게 영상 통화를 걸었다.

이시언은 서지승이 전화를 받자마자 라파스의 야경을 보여주며 "어떻노"라며 사투리로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보던 장도연은 “세상 로맨틱하다”며 감탄했다.

이시언은 "오늘은 1인 1실"이라며 방 모습도 보여줬다. "좋다"는 서지승의 말에 이시언은 "알았다. 나의 사랑. 놀고 있어라"라며 입을 삐죽 내밀고 우는 시늉을 하며 보지 못하는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사진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사진 =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이승훈은 "지금 쌈디 형 표정이 연애 프로그램할 때 달달한 참가자들 보는 표정이다. 과몰입을 많이 한 표정"이라고 했고, 쌈디는 "방금 너무 설렜다"며 "칙칙하다가 이거 나오니까 좋다 달달하다"고 답했다.

이시언은 "창문 좀 열면 안 되냐. 이걸 왜 썼냐"라며 부끄러운 기색이었다. 기안84는 "나 헬스장 가서 분량 엄청 땄는데 저거 밖에 안 나왔냐, 웃통이라도 벗을껄"이라며 이시언을 에둘러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