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이보영이 독기를 가득 품고 조성하와의 치열한 수 싸움을 시작 통쾌한 한 방을 선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토일 드라마 '대행사'에서는 고아인(이보영 역)이 대역전극에 시동을 건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고아인은 시한부 얼굴마담이 됐다. 그토록 바라던 상무로 승진, 제작본부장을 맡게 된 고아인은 팀원들과 평소에는 하지 않던 회식 자리를 만들었다. 그는 "좋은 세상 오래오래 살겠다"며 약통도 버릴 정도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그룹 내 최초 여성 임원, 우리 시대 여성 리더로 각종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러나 이 행복은 오래 가지 않았다. VC그룹의 강용호(송영창 역) 회장을 보필하는 비서실장 김태완(정승길 역)으로부터 "임원은 임시 직원이다. 딱 1년, 그게 고 상무님 임기"라고 통보받은 것. 게다가 막내딸 강한나(손나은 역)를 임원으로 발령 내기 전, 얼굴마담이 필요했던 강 회장의 눈에 들기 위해 이 모든 것을 최창수(조성하 역) 상무가 설계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난생처음 최창수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던 고아인은 크나큰 충격에 휩싸였다.

쓰디쓴 패배를 맛본 고아인은 물러서지 않았다. 엄마에게 버림받고 고모 집에서 눈칫밥 먹던 어린 시절, 고아인은 100점을 받고도 칭찬이 아닌 "애미X은 우리 오빠를 잡아먹더니, 딸년은 내 딸 기를 죽인다"는 모진 말을 들었다. 이어 100점짜리 시험지를 태우며 절대 도망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이번에도 충격이 분노로, 그 분노가 생존 본능을 자극하자 "세상엔 패배했을 때 더 악랄해지는 인간들이 있다. 그런 종자들이 역사를 만들어냈다. 그 역사 한번 만들어보겠다"고 독하게 마음을 다잡았다.
/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대행사' 방송 화면 캡처
고아인은 그 길로 선배 유정석(장현성 역)을 찾아갔다. 유정석은 고아인이 신입이었을 때 "좋아하는 일 말고 잘하는 일 하라"며 그녀의 카피를 찢어버렸고, 사표 대신 새로 쓴 카피 수백장을 들이미는 그녀를 "미친X 하나 들어왔다"고 인정한 지금의 고아인을 만든 사수이자 멘토였다. 고아인이 회사 일을 상의하고, 힘들 때마다 찾아가는 유일한 안식처이기도 했다. 이번에도 유정석은 고아인의 돌파구가 됐다. 자신이 최창수와 척지다 VC 기획에서 숙청됐던 그 방식, 바로 최창수가 고아인에게 준 힘, "임원이 가진 절대 권한으로 싸우라"는 키를 제시했다.

유정석의 조언에 힘입어 고아인은 제작팀 인사 파일과 회사 내규를 면밀히 검토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른팔 한병수(이창훈 역)에게 "비 그쳤다. 선 넘어가자"며 칼을 빼 들었다. 제작본부장의 고유 인사권을 발동해 권우철(김대곤 역) CD를 비롯한 최창수 라인들을 팀장에서 팀원으로 강등시키는 인사 발령을 단행했다. 자신을 임원으로 만든 최창수를 역으로 친, 소름 돋는 통쾌한 전면전을 선포한 셈이었다.

이렇게 고아인과 최창수의 사내 전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이 모든 사건의 발단이 된 강한나가 유학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강한나는 고아인의 기사만 보고도 VC 그룹 최초 여성 임원 발령이 흙수저를 얼굴마담으로 내세워 회사 이미지 좋게 하고, 자신이 출근하기도 편하게 아버지 강 회장이 깔아 놓은 레드 카펫이란 사실을 간파할 정도로 천재적 감을 지닌 인물. VC 그룹 승계를 향한 야망을 철저히 숨긴 채, 미국 MBA란 스펙, 귀국길 비행기 땅콩도 SNS에 전략적으로 이용해 자기 영향력을 높이는 인플루언서이기도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