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오랜만의 로코 부담돼, 시청자가 처음 보는 모습일듯"('일타스캔들')


전도연이 로코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9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극본 양희승, 연출 유제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유제원 감독, 양희승 작가, 배우 전도연, 정경호가 참석했다.

이날 전도연은 "일단 밝은 매력에 이 작품에 끌렸는데 처음에는 부담이 됐다. 기억이 안 날만큼 밝은 드라마여서 할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이 됐다"라며 "작가님도 주인공이 현실적인 인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셔서 나의 모습과 비슷한 연기를 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기다렸던 캐릭터였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어쩌면 시청자들이 한 번도 보지 못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일타 스캔들'은 '고교처세왕'과 '오 나의 귀신님' 이후 오랜만에 다시 뭉친 유제원 감독과 양희승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로코' 드림팀 라인업을 완성, 달달한 로맨스에 더해진 따뜻한 스토리를 선보일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첫 방송은 오는 14일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