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스틸. / 사진제공=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리콜플래너들이 생각지도 못했던 역대급 대반전 전개에 경악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라는 주제로 리콜남과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오마이걸의 유아가 함께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녀는 자신이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던 X에게 헤어진 지 3년 만에 이별을 리콜한다. 스무살에 만나 서로에게 첫사랑이었던 리콜녀와 X는 2년 넘게 예쁜 사랑을 이어갔지만 X의 군입대와 리콜녀의 어학연수가 두 사람 사이에 틈을 만든다.

물리적으로 너무 멀어진 것도 모자라 8시간의 시차, 두 사람 모두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했던 상황까지 겹치면서 어렵게 연락이 되어도 두 사람은 예민해진 탓에 어긋나기만 한다. 이에 리콜녀는 결국 X에게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하고 X는 군대 안에서 힘든 시간을 보낸다.

두 사람은 무려 3년 만에 리콜 식탁을 통해 다시 마주한다. 리콜녀는 X에게 진심을 담아 지난 일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한다. 리콜녀가 자신을 찾는다는 말에 "이제 와서 왜?"라며 날을 세운 X지만, 막상 리콜 식탁에서 마주하자 X와 리콜녀는 편안하게 대화를 이어 나간다.

하지만 리콜 식탁 막바지 무렵 리콜녀를 향한 X의 한마디가 분위기를 180도 바꿔버리면서 리콜플래너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급기야 리콜플래너들은 "혹시 대화하는 모습을 다시 한 번 볼 수 있나?"라며 리플레이까지 요청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역대급 대반전 전개에 성유리는 "너무 재밌다. 진짜 XX하려고 나왔어?"라면서 뒷목까지 잡고 주저앉는다.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X의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 9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