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연기력이 아깝다…'재벌집 막내딸' 변신 실패한 손나은[TEN피플]


종합편성채널 JTBC 주말극 '대행사'가 높은 시청률에도 험난한 길을 걷고 있다. ‘대행사’ 2회 시청률은 전회보다 상승했지만, 손나은의 어설픈 연기가 작품에 찬물을 뿌렸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 2회 시청률은 전국 5.1%, 수도권 5.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회사의 ‘시한부 얼굴마담’이 된 고아인(이보영)이 대역전극에 시동을 걸었다. 그토록 바라던 ‘상무’로 승진, 제작본부장을 맡게 된 고아인은 그룹 내 최초 여성 임원, 우리 시대 여성 리더로 각종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이보영 연기력이 아깝다…'재벌집 막내딸' 변신 실패한 손나은[TEN피플]
하지만 행복은 오래 가지 않았다. VC그룹의 강용호(송영창) 회장을 보필하는 비서실장 김태완(정승길)으로부터 “임원은 임시직원이다. 딱 1년, 그게 고상무님 임기”라고 통보받은 것. 막내 딸 강한나(손나은)를 임원으로 발령 내기 전, 얼굴마담이 필요했던 강회장의 눈에 들기 위해 이 모든 것을 최창수(조성하) 상무가 설계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이보영 연기력이 아깝다…'재벌집 막내딸' 변신 실패한 손나은[TEN피플]
이렇게 고아인과 최창수의 사내 전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이 모든 사건의 발단이 된 강한나가 유학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녀는 고아인의 기사만 보고도, VC 그룹 최초 여성 임원 발령이 흙수저를 얼굴마담으로 내세워 회사 이미지 좋게 하고, 자신이 출근하기도 편하게 아버지 강회장이 깔아 놓은 ‘레드 카펫’이란 사실을 간파할 정도로 천재적 감을 지닌 인물. VC 그룹 승계를 향한 야망을 철저히 숨긴 채, 미국 MBA란 스펙, 귀국길 ‘비행기 땅콩’도 SNS에 전략적으로 이용해 자신의 영향력을 높이는 인플루언서이기도 했다.
이보영 연기력이 아깝다…'재벌집 막내딸' 변신 실패한 손나은[TEN피플]
그러나 극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손나은은 가수 출신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부정확한 발음이 문제로 꼽히고 있다. 발성 역시 불안하다는 반응이다.

발성은 연기의 기본이고, 발성이 되지 않으면 주연을 맡기란 불가능하다. 손나은의 목소리는 기본적으로 탁하다. 여기에 발성까지 부족하다 보니 대사를 할 때마다 답답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또 처음부터 끝까지 단 하나의 어색한 표정과 톤으로 시청자의 몰입감을 떨어뜨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대선배' 이보영이 원톱으로 드라마를 이끌어가고는 있지만 손나은 역시 '서브 여주'를 맡고 있기에 그녀의 연기력은 누구보다 중요하다.
이보영 연기력이 아깝다…'재벌집 막내딸' 변신 실패한 손나은[TEN피플]
'생방송'이라고 표현할 만큼 많은 분량을 급하게 촬영해야 하는 드라마에서는 연기력 밑천을 금세 드러낼 수밖에 없다. 주인공급 역할을 맡기에는 손나은의 경력이 짧고, 분량은 많으며, 대사는 과하다.

대선배 이보영의 열연에도 손나은의 연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을 받는 가운데, 앞으로 방송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첫걸음부터 연기 논란에 발목 잡힌 손나은은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