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집사부일체2',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2', '런닝맨'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가 시즌2로 돌아오면서 새로운 시간대에 편성된 '런닝맨'이 오히려 덕을 보고 있다. 반면 이승기가 빠진 '집사부일체2'는 아직 중심을 잡지 못 하고 헤매고 있다. 공교롭게도 '런닝맨'에는 양세찬, '집사부일체'에는 양세형, 형제가 각각 출연하고 있다. 동생인 '런닝맨'의 양세찬은 웃겠지만 형인 '집사부일체'의 양세형은 난감한 상황이다.

지난 8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지난주와 동일하게 1.9%(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반면 '런닝맨'은 시청률 5.8%로 지난주 5.9%와 비슷한 수준을 이어갔는데, 이는 편성이 변경되기 전 4.2%(12월 25일 방송분)보다 약 1.7%p 증가한 수치다.

그간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됐던 '런닝맨'은 '6년 만에 6시대인, 6시 20분으로 옮겨갔다. 이는 '집사부일체'가 시즌2로 돌아오면서 편성이 바뀐 것.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의 경우 유재석을 중심으로, 기존 멤버들의 호흡이 이미 단단하게 구성돼있는 상태. 기존보다 방송 시간대를 늦추면서 시청층을 좀 더 확보하게 되는 덕을 봤다. 게다가 지난 8일 방송에서는 과거 버라이어티 예능 '패밀리가 떴다'를 모티브로 가져온 '런닝맨이 떴다'고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시골 마을에서 함께 묵으며 음식을 만들어 먹고 게임을 하기도 했다. 아침식사를 만들던 전소민과 양세찬의 러브라인도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은 전소민에게 "세찬이와 결혼했다고 생각하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전소민은 곧바로 "여보"라고 양세찬을 불러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지석진이 "세찬이를 집에 소개하면 집에서 좋아하실까?"라고 거들자 전소민은 "엄마가 엄청 좋아한다"고 맞장구쳤다. 이에 양세찬은 "놀랄 거 같은데"라면서도 "좋아할 거다"고 했다. 식상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 시청자들에겐 추억을 소환시켰던 회차였다.
사진=SBS '집사부일체2' 방송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2' 방송 캡처
반면 '집사부일체2'의 경우 새 멤버 이대호, 뱀뱀 등 합류로 변화를 꾀했지만 별다른 소득은 없는 상황이다. 현재 멤버들 가운데 '집사부일체' 원년멤버는 양세형뿐. 이승기를 보필하며 '집사부일체'를 이끌어왔던 양세형의 경우 이승기가 빠진 '집사부일체2'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집사부일체2'는 지난 8일 회차에서 이대호, 뱀뱀의 집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지만 시청자들의 별다른 관심을 받진 못했다. 이날 다룬 주제는 '결혼 vs 비혼'. 뱀뱀은 자신을 비혼주의자라고 밝혔고, 이대호는 하원하는 아들과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즐기는가 하면 엘리베이터 앞까지 마중 나온 아내에게 뽀뽀하는 등 다정한 남편이자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는 '미운 우리 새끼'와 '동상이몽2'를 연상시키기도 한 장면이었다.

'집사부일체2' 시청률 상승 가능성은 있다. 아직 초반이기 때문에 멤버들 간 케미가 형성되고 '2023 박빙 트렌드'라는 콘셉트로 젊은 시청층을 유입시킨다면 가능성은 있는 것. '런닝맨' 역시 지금의 성취로 안심할 순 없다. 오래된 만큼 소재 고갈이라는 문제점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2017년 '런닝맨' 새 멤버로 투입된 뒤 자리를 잡은 양세찬과, 2017년 '집사부일체1'부터 지금껏 자리를 지켜온 양세형. 형제가 함께 웃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